서해안 간척지에 ‘전국 최대 스마트팜’ 조성…현대·KT 등 대기업 힘 보탠다

강정의 기자

충남글로벌홀티콤플렉스 조성 위한 업무협약

김태흠 충남지사(왼쪽에서 다섯번째)와 충남글로벌홀티콤플렉스 사업 참여 기업 관계자 등이 22일 충남도청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

김태흠 충남지사(왼쪽에서 다섯번째)와 충남글로벌홀티콤플렉스 사업 참여 기업 관계자 등이 22일 충남도청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

국내 대기업이 전국 최대 규모 스마트팜단지인 ‘충남글로벌홀티콤플렉스’ 조성 사업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충남도는 22일 도청에서 현대건설·KT·KT엔지니어링 등과 충남글로벌홀티콤플렉스 조성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은 도와 참여 기업이 충남글로벌홀티콤플렉스 조성을 위해 투자 유치와 기반시설 조성에 협력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협약에 따르면 현대건설은 콤플렉스 부지를 조성하고, KT가 콤플렉스 통합 관제 플랫폼과 인공지능정보통신기술(AICT) 인프라를 구축한다. 콤플렉스 조성 공사는 KT엔지니어링이 총괄한다. 도와 서산시는 출자에 필요한 절차 등 행·재정적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서산 천수만 간척지 일원에 조성되는 충남글로벌홀티콤플렉스는 50만8200㎡(15만 4000평) 규모의 전국 최대 스마트팜단지다. 콤플렉스 안에는 농산물 생산·유통·가공 기능 등을 갖춘 스마트팜 집적단지(38만6100㎡)가 들어선다. 함께 조성되는 융복합단지(12만2100㎡)에는 청년 농업인 등을 위한 교육 시스템이 갖춰질 예정이다.

도는 사업 추진을 위해 올해 말까지 협약 참여기업과 함께 특수목적법인(SPC) 컨소시엄을 설립하고, 내년에 스마트팜 일부를 준공해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2026년에는 충남글로벌홀티콤플렉스를 본격 가동한다.

김태흠 충남지사는 “농업도 반도체만큼이나 국가의 미래가 달린 첨단 산업”이라며 “콤플렉스가 조성되면 스마트팜 생산물 판매와 콘텐츠 운용 등을 통한 연간 매출이 1100억에 이를 것”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이라크 밀 수확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