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 침수 피해 차량 7600대 넘어···손해액 978억원

최희진 기자
지난 9일 서울 강남구 대치역 인근 도로에 폭우로 침수된 차들이 방치돼 있다.  연합뉴스

지난 9일 서울 강남구 대치역 인근 도로에 폭우로 침수된 차들이 방치돼 있다. 연합뉴스

지난 8~9일 중부지역 집중호우로 침수 피해를 본 차량이 7600대를 넘어선 것으로 추정된다.

10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기준으로 삼성화재·현대해상·DB손해보험·KB손해보험 등 4개 손해보험사에 접수된 침수 피해 신고는 6526건(수입차 2171건), 추정 손해액은 884억5000만원으로 집계됐다.

자동차보험 시장의 약 80%를 점유하고 있는 4개사 집계를 토대로 전체(12개) 손해보험사의 침수피해 신고 건수를 추산한 결과, 12개사에 접수된 침수 피해 신고는 7678건(수입차 2554건), 추정손해액은 977억6000만원으로 추정된다.

고가의 수입차 피해 신고가 많다 보니 수입차의 추정손해액만 전체의 절반이 넘는 542억1000만원에 달하고 있다.

침수 차량 신고가 보험사에 접수되는 데 시간이 걸린다는 점을 고려하면, 보험업계는 앞으로 피해 신고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Today`s HOT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프랑스 극우정당 반대 시위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나치 학살 현장 방문한 프랑스·독일 정상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가자지구 국경 근처 이스라엘 군인들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