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10곳 중 8곳 “신입사원, 1년 내 퇴사”

이성희 기자

국내 중소기업 10곳 가운데 8곳은 신입사원이 1년 안에 퇴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최근 1년 이내 신입사원을 채용했던 국내 중소기업 채용담당자 74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신입사원 중 입사 후 1년 안에 퇴사한 직원이 있느냐’는 질문에 75.1%가 ‘있다’고 답했다고 26일 밝혔다. ‘없다’고 응답한 곳은 24.9%에 그쳤다.

채용인원수 대비 퇴사 인원은 전체의 41.5%에 달했다. 중소기업이 평균 10명의 신입사원을 채용할 경우 4명 정도가 1년 안에 퇴사한다는 뜻이다.

중소기업 10곳 중 8곳 “신입사원, 1년 내 퇴사”

퇴사하는 시기를 보면 ‘3개월 안에 퇴사한다’는 응답이 48.8%로 가장 많았다. 이어 ‘6개월 안에 퇴사’ 25.2%, ‘1개월 안에 퇴사’ 13.2%, ‘9개월 안에 퇴사’ 7.1%, ‘1년 안에 퇴사’ 4.6% 등의 순이었다.

퇴사직원이 가장 많은 근무부서로는 영업·영업관리가 28.8%로 1위에 꼽혔다. 이어 생산·현장 18.6%, IT직 12.0%, 디자인 10.2%, 기획·인사 6.1%, 고객상담 및 서비스5.7%, 연구개발 5.2%, 재무회계 4.6%, 광고·홍보 2.3% 등의 순이었다.

인사담당자가 신입사원들과 퇴사 이유(복수응답)에 대해 상담한 결과, ‘적성에 맞지 않는 직무’라는 응답이 43.6%로 가장 많았다. 이어 연봉이 낮아서 39.6%, 실제 업무가 생각했던 것과 달라서 37.3%, 업무 강도가 높아서 31.4%, 회사의 비전이 없다고 생각해서 28.0%, 야근이 잦아서 17.7%, 복리후생에 만족하지 못해서 16.6%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최근 취업난으로 인해 구직자들이 일단 취업부터 하려는 경향이 있는데, 이럴 경우 조직 및 직무에 적응하지 못해 조기퇴사로 이어질 수 있다”며 “기업 입장에서도 채용공고를 등록할 때 채용하려는 직무 및 업무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해주는 것이 기업에 적합한 인재를 채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화려한 의상 입고 자전거 타는 마닐라 주민들 5연승한 넬리 코르다, 연못에 풍덩!
인도네시아 루앙 화산 폭발 페트로 아웃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불법 집회 아름다운 불도그 선발대회
뼈대만 남은 덴마크 옛 증권거래소 주유엔 대사와 회담하는 기시다 총리 인도 44일 총선 시작 러시아 미사일 공격에 연기 내뿜는 우크라 아파트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