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는 정은경 청장 “과학방역·정치방역 구별 적절치 않다”···“가을 재유행 가능성 있다”

김향미 기자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2022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관련 정부 측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2022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관련 정부 측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17일 “(지난 2년간) 과학방역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 청장은 이날 오전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지난 2년간 코로나 정치방역했냐’는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문에 “백신이나 치료제 등은 임상시험을 거쳐 엄밀한 근거를 갖고 정책을 추진하고, 거리두기나 사회적 정책들은 사회적 합의나 정치적인 판단이 들어가는 정책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걸(과학방역과 정치방역을) 구별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지난 2년간의 ‘K방역’을 ‘정치방역’으로 규정하고 ‘과학방역’을 내세운 바 있다.

정 청장은 ‘문재인 정부 방역과 새 정부의 방역 간 과학적인 근거 차이가 있는지 국민들이 궁금해한다. 차이가 있느냐’는 신 의원 질문에 “코로나 유행 초기에는 알고 있는 지식이 많지 않아 과학적 근거가 낮은 수준이었고, 현재는 알려진 근거가 많아 체계적으로 방역할 수 있기 때문에 그런 지식의 진보의 차이라고 생각한다. 근거 창출을 위한 연구 부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근거 창출을 위한 노력을 해왔느냐’는 질의에는 “과학방역은 원칙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올가을에 코로나가 악화할 수 있다고 보냐’는 질의에는 “위험 요인 신종변이 출연, 시간이 지나면서 면역도가 떨어지는 부분, 계절적 요인, 대면접촉 증가 등의 유인으로 언제든지 재유행 가능성이 있다”며 “대부분 국가가 고위험군 보호 목적으로 (추가백신) 접종을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여러 변수를 고려한 종합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이날 새 질병청장에 백경란 교수를 임명하면서 정 청장은 2020년 9월부터 맡아온 질병청장 자리에서 물러나게 된다. 정 청장은 2017년 7월부터 당시 보건복지부 내 질병관리본부장을 맡았으며, 질병관리본부는 2020년 9월 질병관리청으로 승격됐다.


Today`s HOT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나치 학살 현장 방문한 프랑스·독일 정상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가자지구 국경 근처 이스라엘 군인들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