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V께도 보고 드렸다고 답장 주셨어”…윤 대통령, 채 상병 사건 초기부터 보고받은 정황

윤기은 기자

군인권센터, 김계환 사령관 문자메시지 공개

“보고 안 받았다”던 대통령실 주장과 배치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10일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고양아람누리에서 ‘국민이 바라는 주택’을 주제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두 번째 민생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10일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고양아람누리에서 ‘국민이 바라는 주택’을 주제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두 번째 민생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지난해 경북 예천에서 폭우로 실종된 민간인을 수색하던 중 급류에 휩쓸려 사망한 고 채모 상병 사망 사건 직후 윤석열 대통령이 관련 내용을 직접 보고 받은 정황이 드러났다. 군인권센터는 20일 대통령실이 그간 채 상병 사망 관련 수사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밝혀왔지만 윤 대통령이 사건 초기부터 세세한 보고를 챙긴만큼 수사 결과 역시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향신문이 이날 입수한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의 카카오톡·텔레그램 수발신 내역을 보면 김 사령관은 지난해 7월22일 오후 9시14분쯤 대통령 보좌 기구인 국가안보실에 파견된 해병대 A대령에게 ‘(채 상병) 부모님이 전하신 말’이라며 채 상병 유가족의 동향과 의견을 담은 메시지를 보냈다. 채 상병 영결식이 열린 날이었다.

A대령이 “네 사령관님 잘 확인했습니다”라고 회신하자, 김 사령관은 그에게 “장관님께도 보고드렸고 V께도 보고드렸다고 답장 주셨어”라고 답했다. 이종섭 당시 국방부 장관이 윤 대통령에게 김 사령관이 보고한 유족의 동향을 전달했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군 검찰은 이를 포함한 김 사령관의 문자메시지 수발신 내용을 확보했지만 군사법원에 증거로 제출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정훈 대령(전 해병대 수사단장) 측은 군 검찰이 증거로 제출하지 않은 수사기록을 검토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대화내역을 발견했다.

김 사령관이 문자메시지에 쓴 것처럼 이 전 장관이 윤 대통령에게 유가족 동향까지 보고했다면 윤 대통령은 사실상 채 상병 사망사건 초기부터 구체적인 동향을 파악하고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김 사령관은 ‘부모님이 전하신 말’에서 해병대에 대한 유가족의 평가, 유가족이 밝힌 정치적 성향, 유가족의 요청 사항 등을 정리했다. 유가족이 채 상병 사망 이후 군의 대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는 내용이 주로 담겼다.

수사단이 꾸려진 이후 이 전 장관은 박 대령에게 ‘채 상병 사건의 경찰 이첩을 보류하라’고 지시했다. 박 대령은 이를 거부하고 지난해 8월2일 오전 사건기록을 경북경찰청에 넘겼다. 하지만 군 검찰은 당일 오후 수사기록을 경찰로부터 회수했고, 박 대령을 집단항명 수괴 등의 혐의로 입건했다. 회수 과정에서 대통령실 공직기강비서관실→경찰청 국가수사본부→경북경찰청 순으로 이첩에 관해 협의했다는 사실이 언론보도 등을 통해 밝혀졌다.

군인권센터는 기자회견에서 “윤 대통령은 사건에 대한 채 상병 부모님의 반응 등 매우 디테일한 부분을 국방부 장관으로부터 직접, 실시간으로 보고받을 만큼 사망 사건 처리 상황에 관심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면서 “유가족 심경까지 보고 받고 있던 윤 대통령이 사망 사건 수사결과 같이 중요한 사항을 보고받지 않았다는 얘기는 납득이 어려운 궤변”이라고 주장했다.

그간 대통령실은 채 상병 사망 사건 수사 외압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부인해왔다. 조태용 당시 국가안보실장은 지난해 8월30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윤 대통령이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채 상병 사건 수사 결과를 보고 받고 격노한 뒤 국방부 장관에게 지시해 경찰 이첩을 보류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대통령이 그런 디테일을 파악할 만큼 한가하신 분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