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 안전 약속 지키는 22대 국회 되길…’

권도현 기자
10·29 이태원참사유가족협의회와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가 8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연 ‘생명안전 약속운동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10·29 이태원참사유가족협의회와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가 8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연 ‘생명안전 약속운동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4·10 총선을 이틀 앞둔 8일 재난참사 유가족들이 제22대 국회에 참사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입법을 촉구했다.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10·29이태원참사유가족협의회 등 7개 단체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주간 전개한 ‘생명안전 3대 과제 약속 운동’ 결과를 발표했다.

10·29 이태원참사유가족협의회와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가 8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연 ‘생명안전 약속운동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10·29 이태원참사유가족협의회와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가 8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연 ‘생명안전 약속운동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이들은 지난달 25일 이태원참사 진상규명 특별법 제정과 독립적 조사 보장,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 권고 이행 점검과 진상규명 추가 조치 보장, 생명안전기본법 제정 등을 촉구하는 서한을 각 정당과 후보자에게 보냈다.

그 결과 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연합, 녹색정의당, 새로운미래, 진보당, 조국혁신당, 새진보연합, 노동당 등 8개 정당이 정책 이행을 약속했다.

이정민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이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정민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이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 국민의미래, 자유통일당, 개혁신당은 당 차원에서 응답하지 않았다. 후보자 중에는 대상 후보 765명 중 337명이 약속 운동에 동참했다. 국민의힘과 개혁신당 후보 총 6명도 당과는 별개로 이름을 올렸다.

10·29 이태원참사유가족협의회와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가 8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연 ‘생명안전 약속운동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투표지 손팻말에 스티커를 붙이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10·29 이태원참사유가족협의회와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가 8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연 ‘생명안전 약속운동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투표지 손팻말에 스티커를 붙이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이정민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가장 우선시돼야 할 생명과 안전이 도외시되는 후진적 정치 행태가 반복되고 있다”며 “생명 안전 국회를 만들겠다고 다짐한 22대 국회 후보자들은 그 약속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이 투표지 손팻말에 스티커를 붙이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이 투표지 손팻말에 스티커를 붙이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김순길 4.16세월호가족협의회 사무처장도 “국민의 안전과 생명은 정쟁의 대상이 될 수 없으며 국가와 국회는 그 의무를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