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이해할 수 없는 김건희 여사의 비공개 경찰 격려 행사

김건희 여사가 지난 19일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중앙경찰학교 졸업식에 참석해 비공개 간담회를 한 것을 놓고 비판 여론이 일고 있다. 김 여사는 이날 졸업식 후 윤 대통령이 20·30대 청년 경찰관 20명과 공개 간담회를 여는 동안 별도로 여성 경찰관 및 가족들과 비공개 간담회를 했다. 윤 대통령과 같은 시각 따로 간담회를 한 것은 이례적이다. 게다가 김 여사는 허위 학·경력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는 터라 간담회 자체가 부적절했다는 말이 나온다. 김 여사를 둘러싸고 거듭되는 논란에 이제는 지적하기도 지친다.

대개 대통령이 부인과 함께 특정 행사에 참석 할 때, 같은 성격의 간담회를 별개로 여는 경우는 없었다. 대통령 부인의 역할은 대통령이 참석하지 못하는 외국 정상 부인의 행사나 다른 시설 방문, 소외 계층 행사 등을 대신 챙기는 게 일반적이다. 그렇다면 이날 윤 대통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윤희근 경찰청장 등과 함께 공개 간담회를 하는 동안 김 여사가 따로 여성 경찰관들을 만나 격려해야 할 이유가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더구나 김 여사처럼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면 이런 행사는 자제하는 게 당연하다. 더 이상한 것은 대통령실이 김 여사의 행사를 철저히 비공개로 하는 점이다. 대통령실은 이런저런 비판이 나오는데도 지금껏 비공개 단독 일정이 어떤 취지로 마련됐고, 간담회에서 김 여사가 무슨 말을 했는지 전혀 밝히지 않고 있다. 도대체 대통령 부인이 여성 경찰관들을 격려하면서 비밀에 부칠 이유가 뭔지 궁금하다.

김 여사는 윤 대통령의 대선 후보 때는 물론 취임 후에도 관저 공사 특혜, 비선 보좌 등 각종 의혹이 제기됐다. 그런데도 대통령실은 김 여사의 무리한 행보를 막지 못하고 있다. 김 여사의 의지가 작용하지 않고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엄밀히 말하면 공적 영역에 속하는 대통령 부인의 활동을 비공개로 하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 대통령실에서 김 여사를 관리하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 김 여사는 명분 없는 활동으로 논란을 자초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 김 여사는 선거 때 시민에게 약속한 ‘조용한 내조’를 다시 상기해야 한다.


Today`s HOT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범람한 카우카강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꼬까옷 입고 패션쇼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