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노인 폄훼’한 김은경 혁신위원장 사과해야

김은경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장이 지난달 30일 청년 좌담회에서 과거 아들이 중학생일 때 “왜 나이 든 사람이 우리 미래를 결정하느냐, 평균연령에서 여명(남은 수명)까지로 비례적으로 투표해야 한다”고 한 말을 소개하며 “맞는 말”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왜 미래가 짧은 분들이 (청년들과) 똑같이 표결하냐는 것”이라며 “합리적이지만 민주주의 국가에서 1인 1표 선거권이 있어 할 수 없다고 이야기했다”고 부연했다. 김 위원장 발언은 노년층 투표권을 비하하는 것으로 매우 부적절하다. 김 위원장은 머뭇거리지 말고 즉각 사과해야 한다.

김 위원장은 아들과의 대화를 “투표장에 젊은 분들이 나와야 그 의사가 표시된다고 결론지었다”고 했다. 청년층 투표를 독려하자는 맥락은 알겠는데, 그러면서 노년층 투표를 제한하자는 것이 타당한가. 평균수명이 길어져 지난해 지방선거 유권자 중 60세 이상 비율은 29.9%로 늘었다. 법에 선거권 연령 하한선은 있어도 상한선은 없다.

혁신위는 김 위원장 발언이 “정치가 세대·지역·계급 간 불균형을 조정하고, 과소 대표되는 목소리를 반영해야 할 숙제를 안고 있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그에 맞는 표현을 써야 했다. 노인 폄훼 발언으로 비칠 소지가 다분한데도 “구태적인 갈라치기”라고 날 세우는 태도는 온당치 않다. 여기에 양이원영 의원은 1일 “지금 투표하는 많은 이들은 미래에 살아 있지도 않을 사람들”이라며 김 위원장 말이 “맞다”고 맞장구를 쳤다. 민주당은 당내 노인 차별적 발언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힐 필요가 있다.

김 위원장 발언이 구설에 오른 게 처음도 아니다. 위원장 선임 직후 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에 대해 “만들어졌을 수도 있겠다”고 했고, 당 초선 의원들을 코로나19로 학력 저하를 겪은 학생들에 비유하기도 했다. 정치인 발언은 듣는 이가 어떻게 받아들이는지가 중요하다. 김 위원장은 언어 선택에 정치적 감수성이 부족한 건 아닌지 자문해봐야 한다.

혁신위는 지난 6월 전권을 부여받고 출범했다. 국민 눈높이에 맞는 쇄신책을 만들어야 할 혁신위원장이 당내 분란과 소모적 정쟁을 야기해 혁신 동력을 떨어뜨려서야 되겠는가. 김 위원장은 “혁신 제안을 받지 않으면 당은 망한다”고 했다. 혁신위 개혁 방안이 실행되려면 당내 개혁적인 합의가 필수적이다. 그러러면 혁신위 말과 행동은 무겁고 신중해야 한다.


Today`s HOT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범람한 카우카강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꼬까옷 입고 패션쇼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