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민주당 쇄신 무풍지대 될 건가

거대 정당 중심의 정치 양극화는 필연적으로 거울 효과를 동반한다. 한쪽이 분열하면 다른 쪽도 분열하고, 한쪽이 통합하면 다른 쪽도 통합하게 마련이다. 대화와 타협이 설 곳 없는 극단적 진영 정치의 단면이기도 하다. 전국 선거 직전 벌어지는 여야의 쇄신 경쟁도 이와 무관치 않다. 총선을 4개월 앞둔 14일 현재 소용돌이는 집권 여당인 국민의힘에서 먼저 시작됐다. ‘윤핵관’ 장제원 의원의 총선 불출마 선언 후 김기현 대표 사퇴, 비상대책위원회 전환까지 속전속결식 변화가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제1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사뭇 조용하다.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압승 후 민주당은 쇄신 무풍지대라 해도 틀리지 않다. 승리의 기운을 쇄신 동력으로 삼지 못한 채 계파 갈등으로 소진했고, 의제 설정 대신 윤석열 정권 비판에 치중해왔다. 총선과 무관한 대의원제 문제로 친명·비명이 부딪쳤고, 이낙연 전 대표의 신당 창당 행보에도 혁신 경쟁보다는 ‘사쿠라’식의 감정 충돌만 고조되고 있다. 그렇게 내홍과 삿대질만 반복되다보니, 정작 고개 끄덕일 희생·컷오프식 결단·제도 개혁 얘기는 뒷전이고, 장 의원 불출마도 “대통령이 뭘 약속했느냐”고 깎아내리기만 급급하다. 여론조사에서 보이는 정권심판론에 취하거나, 여기저기서 나오는 “단독 과반” “180석 가능” 발언처럼 오만해진 것 아닌지 묻게 된다.

혁신에 머뭇거리는 사이 영입 인사인 초선 홍성국·이탄희 의원이 지난 13일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홍 의원은 “민주당에 정책이 설 자리는 없다”고 했고, 이 의원은 선거제 퇴행을 비판하며 백의종군을 택했다. 지난 4월10일 소방관 출신 오영환 의원을 포함해 지금까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현역 의원 6명 중 절반(3명)이 영입인사들이다. 영입인사는 정당의 비전·가치를 상징하는데, 이들이 정치를 포기하겠다고 말하는 자체가 높고 단단한 기득권의 벽에 갇힌 당 현실을 보여주는 방증이다.

이재명 대표의 책임이 가볍지 않다. 비주류 의원들은 14일에도 이 대표 사퇴와 통합 비대위 출범을 촉구했다. 이 대표는 “혁신하고, 최대한 단합·단결을 유지하자”고 했지만 적극적인 의지와 행동 없이 말뿐인 혁신은 원심력만 키울 뿐이다. 이낙연 전 대표, 비주류 의원들과 만나지 않으면서 윤석열 대통령의 소통 부재를 비판하는 것은 어불성설 아닌가. 이 대표는 강력한 혁신 리더십과 공천·정책 개혁 로드맵을 제시하고, 국민 앞에 약속했던 선거제 개혁 이행에도 책임 있게 임해야 한다. 야당이 기댈 데는 국민밖에 없다. 쇄신 바람이 없으면, 매서운 정권심판론이 언제든지 야당으로도 향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홍익표 원내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인재영입식에 입장하고 있다. 2023.12.14 박민규 선임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홍익표 원내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인재영입식에 입장하고 있다. 2023.12.14 박민규 선임기자


Today`s HOT
아르메니아 대학살 109주년 중국 선저우 18호 우주비행사 가자지구 억류 인질 석방하라 지진에 기울어진 대만 호텔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개전 200일, 침묵시위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경찰과 충돌하는 볼리비아 교사 시위대
한국에 1-0으로 패한 일본 폭우 내린 중국 광둥성 교내에 시위 텐트 친 컬럼비아대학 학생들 황폐해진 칸 유니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