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 앞둔 ‘마지막 주말’ 국민의힘 경선…윤 ‘호남 인사 영입’, 홍 ‘민심 우위 강조’

박순봉·유설희 기자

김종인 “국민, 윤석열 대 이재명”

홍준표 “또 한 분의 도사 나왔네”

유승민, 홍 의원과 단일화 일축

윤석열, 원희룡, 홍준표, 유승민(왼쪽부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채널A 스튜디오에서 열린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원희룡, 홍준표, 유승민(왼쪽부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채널A 스튜디오에서 열린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이 다음달 1일 당원 투표를 앞두고 마지막 주말을 맞아 전력 투구에 돌입했다. 전직 대통령 전두환씨 옹호 발언으로 타격을 입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9일 호남 인사 영입을 발표했다. 홍준표 의원은 당원 우대 공약을 내놓고 당 사무처 직원들을 만났다. 유승민 전 의원은 홍 의원과의 단일화설을 일축했고,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대장동 1타 강사’ 마케팅을 이어갔다.

‘양강 주자’인 윤 전 총장과 홍 의원은 약점 보완에 집중했다. 윤 전 총장은 전씨 옹호 발언 만회에 힘을 쏟았다. 윤 전 총장은 국회에서 호남 출신인 박주선 전 국회부의장과 김동철 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영입 행사를 했다. 윤 전 총장은 “호남을 대표하는 훌륭한 두 분을 국민캠프에 모시게 되어 정말 큰 영광”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미국식 권력구조인 대통령 4년 중임제, 상하원제 도입 등 정치 대개혁 구상을 내놨다. 모든 선거에서 청년 의무 공천을 확대하고 당원의 권리행사와 참여를 보장하겠다는 공약도 발표했다. 홍 의원은 당 사무처 직원들을 만났고,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소에서 ‘20·30이 부모님에게 전하는 호소문’ 행사도 했다. 청년 공략은 계속하고, 상대적으로 지지가 부족한 당심도 파고들겠다는 전략이다.

유 전 의원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상대로 정책, 토론, 도덕성에서 압도할 후보는 저 유승민밖에 없다”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홍 의원과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선 “홍준표 캠프에서 비겁한 짓을 좀 안 했으면 좋겠다”며 일축했다. 원 전 지사는 MBC 라디오에 출연해 “1시간이면 원희룡은 이재명 후보를 잡는다”고 말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일반 국민은 내년 대선이 민주당 이재명 후보 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경쟁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는 발언을 두고 논란이 벌어졌다. 홍 의원은 “또 한 분의 도사가 나왔네”라며 “영남 당원들은 김 전 위원장을 좋아하지 않으니 당내 경선에 미칠 영향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도 “전직 비대위원장으로서 매우 적절하지 않은 이야기”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날 오후 서울 상암동 채널A 스튜디오에서 열린 마지막 일대일 토론은 상대적으로 우호적인 ‘윤석열 대 원희룡’ ‘홍준표 대 유승민’ 조로 구성되면서 비방성 공격보다는 비전과 공약을 중심으로 진행됐다. 윤 전 총장과 원 전 지사는 원팀처럼 ‘문재명(문재인+이재명)’에 대한 비판을 주고받았다. 홍 의원과 유 전 의원 토론에서는 상대의 대선 공약을 두고 공방을 벌이기도 했다. 홍 의원은 유 전 의원이 “경제성장을 일으키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하자, “경제부총리를 하면 안 되겠냐”고 답변했다. 이에 유 전 의원은 “제가 대통령 되면 법무부 장관을 하시라”고 하자 홍 의원은 “시켜주면 좋죠”라고 답했다.


Today`s HOT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 크라운 분수 철거되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총기사건 학교 캐나다와의 경기 준비하는 메시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자발리아 난민 캠프에서 음식 받는 아이들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