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8명만 반기 들면 ‘개헌 저지선’ 붕괴…국민의힘 비주류 세력화 촉각

조미덥·문광호 기자

채 상병·김건희 특검법 등
대통령 거부권 무력화 가능

초선 적고 ‘배신자’ 부담감에
22대 국회에선 쉽지 않을 듯

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국민의힘 의석이 108석에 그치면서 당내 비주류·쇄신파가 세력화할지 관심을 끈다. 단 8명이라도 당의 노선에 반기를 들면 개헌 저지선(100석)이 깨지고 대통령의 재의요구권(거부권)을 무력화할 캐스팅보트를 쥘 수 있기 때문이다. 김재섭·김용태 당선인 등 젊은 정치인들이 초·재선 쇄신파 모임을 만들거나 향후 당권·대선 주자가 대통령과 갈라서기를 하면서 계파 형태로 뭉치는 시나리오가 거론된다. 탄핵 트라우마로 강해진 배신자 프레임을 넘어 비주류·쇄신파가 과거처럼 세력화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있다.

국민의힘은 오는 6월 22대 국회를 비례위성정당 국민의미래를 포함해 108석으로 시작한다. 윤석열 대통령이 법률안 거부권을 행사한 후 재투표 통과를 막을 수 있는 100석을 확보했지만 단 8석의 여유밖에 없다. 만약 당내 일부가 야당과 연대해 채 상병 특검법이나 김건희 여사 특검법 등에 동조한다면 100석의 마지노선이 무너질 수 있다. 당내 비주류·쇄신파 모임 구성이 주목되는 이유다.

과거 국민의힘의 전신 당에는 초·재선이 이끄는 비주류·쇄신파 모임이 있었다. 2000년 16대 국회의 남·원·정(남경필·원희룡·정병국), 17대 국회의 새정치수요모임(권영세·김기현·박형준·주호영 등), 18대 국회의 민본21(정태근·김성식·김성태 등), 19대 국회의 경제민주화실천모임(김세연·이혜훈·하태경 등)이다. 새정치수요모임은 박근혜 당시 대표의 과거사법 입법에 날을 세웠고, 민본21은 이명박 대통령에게 미국산 소고기 추가 협상을 요구했다. 당의 ‘레드팀’ 역할을 하면서 스펙트럼을 넓히고 정권 창출·재창출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20·21대 국회에선 쇄신파 모임이 꾸려지지 못했다.

22대 국회에선 김재섭·김용태 등 수도권에서 개혁 성향의 30대 당선인들이 눈에 띈다. ‘한동훈 지도부’가 영남 지역에 공천한 젊은 당선인들과 비례대표도 있다. 김용태 당선인은 지난 14일 “가까운 젊은 당선인들을 모아보겠다”고 말했다.

이들이 세력화하기엔 쉽지 않은 조건들도 있다. 수도권에서 서울 강남3구를 제외한 지역구 초선이 김재섭·김용태 당선인 둘밖에 없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후 커진 당내 배신자 응징 프레임도 당선인들을 움츠러들게 할 수 있다.

오히려 비주류가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세를 모을 가능성이 있다. 윤 대통령이 조기 레임덕에 빠졌을 때다. 전당대회에서 당권을 잡으려는 비윤석열계가 친윤계와 차별화를 하면서 자체 세력화를 도모할 수 있다.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이나 오세훈 서울시장 등 미래 대권주자들이 윤 대통령과 갈라서기를 한다면 여당 내 야당 세력으로 자리 잡을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Today`s HOT
이스라엘 공습으로 파괴된 라파 난민촌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피크닉 짜릿한 질주~ 실내 스노우파크 아르메니아 총리 사임 요구 시위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한국 유도 김민종·허미미 금의환향!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