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세 “새 총리는 새 국회와” 여당의 총리 인선 5월 연기론

조미덥 기자

“5월30일 이후 국회 동의 받아야”

시간 벌어 대통령실 부담 덜어주려는 듯

15일 오전 국회 국민의힘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4선 이상 총선 당선인 간담회가 비공개로 전환되자 간담회참석자들이 굳은 표정으로 앉아있다. 왼쪽부터 윤재옥 원내대표, 권영세 의원, 권성동 의원. 성동훈 기자

15일 오전 국회 국민의힘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4선 이상 총선 당선인 간담회가 비공개로 전환되자 간담회참석자들이 굳은 표정으로 앉아있다. 왼쪽부터 윤재옥 원내대표, 권영세 의원, 권성동 의원. 성동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 측근인 권영세 국민의힘 당선인(서울 용산)이 19일 “새 총리는 새로운 국회랑 일을 하게 된다”면서 “그렇다면 (새 국회가 출범하는) 5월30일 이후에 국회의 동의를 받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4·10 총선 참패 후 단행할 정부 인적 쇄신에서 대통령실 참모 인사를 먼저 하고, 국무총리 인선을 5월로 미뤄 시간을 벌려는 것으로 해석된다.

권 당선인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총리) 청문회를 옛날 국회랑 해서 옛날 국회의 동의를 받는 것은 좀 문제 아닌가”라며 “그래서 (어차피) 5월30일 이후 국회의 동의를 받게 될 가능성이 크다”고 부연했다.

권 당선인은 “새로운 국회랑 일할 분을 이전 국회에서 청문회를 하고 임명 여부를 결정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보기 때문에 일단 지금 급한 비서실장하고 대통령실의 참모들, 지금 사의를 표명한 정무(수석), 홍보(수석) 그런 참모들을 임명하는 절차가 우선이 되고, 그 뒤에 총리를 비롯해서 일부 개각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관들 같은 경우는 기존의 총리가 먼저 제청을 하고 먼저 임명이 될 수도 있다”고 했다.

권 당선인은 이어 “총리랑 비서실장이 한 세트로 나오는 걸로 생각하고 있는데, 그게 아니라 비서실장 먼저 집중하고 총리는 조금 더 시간을 갖고 고를 수 있다는 말인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저는 그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권 당선인은 최근 대통령실발로 민주당 인사인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총리로 유력하다는 보도가 나오는 등 야당과의 연정이 필요하다는 주장에 대해 “그것도 충분히 검토해야 할 단계”라며 “실제로 협치에 야당의 국정 협조가 담보가 될 수 있게 만들 그런 인물이라야 된다”고 말했다.

최근 윤 대통령이 총리 인선에 어려움을 겪고 있고, 시간을 두고 야당과의 연정이 추진될 수 있는 상황에서 여당이 총리 인선을 연기해야 한다는 주장을 펴서 대통령실의 부담을 덜어주려 한 것으로 풀이된다.

권 당선인은 최근 윤 대통령과 만나 당 쇄신 방향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서울대 법대 77학번으로 두 학번 아래인 윤 대통령과 대학 시절 형사법학회 활동을 같이하는 등 45년지기다. 서울 ‘한강벨트’이자 대통령실이 있는 용산에서 살아돌아온 권 당선인은 이후 여권에서 친윤계 당권주자와, 국무총리 후보로 거론돼왔다. 그는 대통령과 최근 회동을 묻는 말엔 “다양한 방법으로 소통하고 있다 정도로 얘기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권 당선인은 장제원 의원이 대통령실 비서실장으로 거론되는데 대해선 “장 의원이 굉장히 공격적인 면도 있지만 또 굉장히 대인관계가 좋다. 대통령과도 사실 엄청나게 부딪혔는데 나중에 굉장히 가까워져 핵심적인 측근이 됐지 않나”라며 “그런 부분에서 큰 문제는 없고 좋은 후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에 대해선 “그 분은 대구 일에 좀 열심히 했으면 좋겠다”면서 “보도되는 것을 보면 대구 일보다 중앙 일이 9대1 정도 되는 거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Today`s HOT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이라크 밀 수확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