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조국 “‘윤 대통령 사과’ 대통령실 공지는 거짓말···한동훈은 수사받아야”

이유진 기자

“1차 레임덕 공무원 이탈, 그 이탈 시작됐다”

“윤 대통령 무참한 방식 사과하는 날 올 것”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지난 16일 경기 안산 화랑유원지 제3주차장에서 열린 4.16세월호참사 10주기 기억식에 참석해 있다. 한수빈 기자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지난 16일 경기 안산 화랑유원지 제3주차장에서 열린 4.16세월호참사 10주기 기억식에 참석해 있다. 한수빈 기자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17일 윤석열 대통령의 총선 후 첫 입장 발표와 관련해 “모든 문제의 근원이 대통령 자신임을 모르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조 대표는 조국혁신당이 세종시 비례대표 투표에서 1위를 한 데 대해선 “1차 레임덕은 공무원 이탈인데, 그 이탈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이날 방송인 김어준씨의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정말 황당하다. 제가 대통령 참모였지 않나. (대통령 입장은) ‘국민 여러분 죄송합니다’로 시작해 끝을 맺었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참모들이 얘기를 안 한 거다. ‘당신이 문제입니다’라고 말하다가 잘리니까”라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실이 ‘윤 대통령이 비공개회의에서 국민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고 추가 공지한 것을 두고 “거짓말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공식행사에서 사과하지 않았기 때문에 참모가 ‘제가 그냥 흘리겠다’고 건의했을 가능성이 많다”며 “그런 엉터리 사과, 참모 대상 사과는 사과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조 대표는 총선에서 조국혁신당이 비례대표 정당투표에서 세종시 득표율 1위를 기록한 것과 관련해선 “세종이 공무원 집합지역 아닌가. 거기서 1등 만들어줬다. 1차 레임덕은 공무원들의 이탈인데, 그 이탈이 시작됐다고 본다”며 “저는 결정적 사건 두세 개가 더 발생할 것이란 생각이 든다. 그랬을 때 (윤 대통령이) 아주 무참한 방식으로 사과하는 날이 올 것”이라고 했다.

조 대표는 한동훈 전 국민이힘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선 “왜 정치를 하려는지 도대체 모르겠다”며 “국민의 고통과 시련이 무엇인지 아무런 생각도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사회자가 ‘(한 전 위원장은) 이제 더 낮은 곳에 갈 것 같긴 하다’라고 말하자 “수사를 받아야 한다. 한동훈 특검법이 통과되면 국민의힘에서 일부가 합류할 수도 있고, 심지어 윤석열 대통령이 삐져서 동의하라고 비밀리에 지시를 할 수도 있지 않냐”라고 말했다.

그는 원내교섭단체 구성과 관련해 “교섭단체 구성 의지는 확고하지만 만만치 않다”면서 “제일 좋은 건 (22대 국회) 개원 전에 하는 것인데, 개원 후 또는 연말까지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쪽수를 막 늘리는 데 집중하면 당 정체성이 흐려질 수 있고, 다른 당 사람을 빼 오면 욕을 먹는 일”이라며 “조국혁신당을 지지했던 분들, 그리고 범민주 유권자들이 이해할 수 있을 방식, 그런 시간에 원내교섭단체를 만드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조국혁신당의 현재 의석수는 총 12석이다. 교섭단체 요건인 20석을 맞추기 위해는 8석이 더 필요하다. 조국혁신당을 중심으로 노선·이념이 비슷한 소수정당들이 연합하거나 아예 교섭단체 요건을 완화하는 방향으로 국회법을 고치는 등의 시나리오가 제시되고 있다.


Today`s HOT
주식인 양파 선별하는 인도 농부들 치솟는 아이슬란드 용암 분수 이스라엘 규탄하는 멕시코 시위대 살인적 더위의 인도
현충일에 참배하는 방문객들 남아공 총선 시작
산사태 현장 수색하는 파푸아뉴기니 주민들 의회개혁법 통과 항의하는 대만 여당 지지자들
영~차! 울색 레이스 라파 떠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미국 농장에 설치된 태양전지판 abcd, 스펠링 비 대회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