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윤 대통령, 이재명 대표와 통화···“다음주 만나자 제안”

유설희 기자    신주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제64주년 4·19혁명 기념일을 맞아 19일 서울 강북구 국립4·19민주묘지에서 헌화와 분향을 위해 기념탑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제64주년 4·19혁명 기념일을 맞아 19일 서울 강북구 국립4·19민주묘지에서 헌화와 분향을 위해 기념탑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통화하며 다음 주 용산 대통령실에서 만나자고 제안했다. 이 대표는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만나자”고 화답했다. 이에 따라 다음 주 중 영수회담이 열릴 것으로 보인다.

이도운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날 오후 4시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윤 대통령이 이 대표와 오후 3시30분에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통화는 5분 정도 이뤄졌다고 대통령실은 설명했다.

이 수석은 “윤 대통령은 먼저 이 대표의 당선을 축하했고, 아울러 민주당 후보 국회의원들의 당선을 축하했다”며 “이 대표에게 다음 주에 형편이 된다면 용산에서 만나자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이 수석은 “윤 대통령은 일단 만나서 소통을 시작하고, 앞으로는 자주 만나 차도 마시고 식사도 하고 통화하면서 국정을 논의하자고 말했다”며 “이 대표는 초청에 감사의 뜻을 표하고 대통령이 마음을 내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저희가 대통령 하시는 일에 도움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고 이 수석은 전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사실 (국무총리, 비서실장) 인사가 조금 빨리 이뤄졌으면 통화도 빨리 이뤄지고, 만남 제안도 빨리 했을 것”이라며 “인사 때문에 한없이 늦출 수는 없기에 통화하게 된 것이라고 대통령이 이 대표에게 설명했다”고 말했다.

이관섭 비서실장이 이날 오후 1시쯤 이 대표 측 천준호 비서실장에 제안해서 오후 3시30분쯤 통화하기로 전격 결정됐다는 것이 대통령실의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이제 (만남을) 제안했으니 양쪽 비서진에서 협의해서 시간과 대화 의제 등을 필요하면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통화에서 총리 인선 양해 협조 요청이 있었냐는 취재진 질문에 “그런 건 전혀 없었다”고 답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도 이날 오후 4시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영수회담) 제안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오늘 오후 3시30분부터 4분 동안 이 대표와 윤 대통령의 전화 통화가 있었다”며 “윤 대통령은 이재명 대표를 포함한 더불어민주당 당선인들에게 축하 인사를 전하고, 이 대표의 건강 및 안부를 물었다. 이 대표는 감사의 뜻을 표했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이 대표에게 내주에 만날 것을 제안했다”며 “이 대표는 많은 국가적 과제와 민생 현장에 어려움이 많다며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만나자고 화답했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민생이 어렵다’라는 말로 모자랄 만큼 국민 여러분의 하루하루가 고되고 지치는 상황”이라며 “여야 없이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아야 할 때다. 부디 국민의 삶을 위한 담대한 대화의 기회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국정 현안이 산적해있는 상황이고 현장 민생이 정말로 어렵다”며 “관련해서 여야할 거 없이 허심탄회한 얘기 오고 갈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Today`s HOT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이라크 밀 수확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