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윤’ 색채 지우는 나경원 “연판장 서명 안 한 사람하고만 놀려면 같이 할 사람 없어”

이두리 기자

“지난 1년서 스스로 많이 변했다고 생각

의회에서 역할 할 수 있다면 참 좋겠다”

나경원 국민의힘 당선인이 지난 23일 국회에서 비상대책위원장 선임과 관련해 열린 중진 당선인 간담회에 입장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나경원 국민의힘 당선인이 지난 23일 국회에서 비상대책위원장 선임과 관련해 열린 중진 당선인 간담회에 입장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 동작을 당선인은 25일 “지난 1년을 통해서 스스로 많이 변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연판장에 서명 안 한 사람하고만 놀려면 같이 할 사람이 별로 없다”고 말했다. 나 당선인은 지난해 대통령실과의 공개 마찰, 당내 초선 의원들의 연판장으로 인해 당대표 출마가 불발돼 ‘비윤(석열)’계로 분류됐으나 전당대회를 앞두고 비윤 색채를 지우려는 모양새다.

나 당선인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지난 전당대회 때 하차를 당하면서 대통령과의 관계가 껄끄러워지지 않았나’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대통령과 회복이다 아니다 그런 말씀을 드리는 것은 맞지 않다”라며 “지난 1년은 지역에 콕 박혀 있었다. 그 1년을 통해서 저 스스로도 많이 변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1년간 대통령과의 갈등 요인이 해소됐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나 당선인은 지난해 친윤계 초선 의원들이 당대표 출마 반대 연판장을 돌린 것과관련해 “자당 내에서 공격을 받으니까 참 안타까운 일이었다”라면서도 “지금이야 정치를 다시 하니까 또 잊어버리고, 또 그렇게 하면 누구랑 정치를 같이 하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연판장에 서명 안 한 사람하고만 놀려면 같이 할 사람이 별로 없다”고 강조했다. 자신의 비윤 색채를 지우고 친윤계와 손을 잡겠다는 것이다.

나 당선인은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출마와 관련해 “당대표라는 자리는 제가 아직 고민할 시기도 아니고 제가 당대표가 제 정치의 목표라는 생각을 크게 해보지는 않았다”라면서도 “의회에서 역할을 할 수 있는 게 있으면 참 좋겠다”라며 출마를 부인하지는 않았다. 그는 “(대통령과) 당선 이후에 소통을 한 적은 있다”고 말했다.

나 당선인은 지난해 전당대회를 앞두고 개정된 ‘당심 100%’ 규정에 대해 “작년에 제가 전당대회 출마는 안 했지만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심 100%로 바꿀 때 많은 분들이 유승민 의원을 배제하기 위한 거라고 했는데 이건 나경원을 배제하기 위한 거라고 저는 처음부터 생각을 했다”며 “당의 많은 의견들을 수렴해 가는 과정이 필요하다”며 개정 필요성을 시사했다.

나 당선인은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의 오찬 제안을 거절한 것에 대해 “여당이니까 우리가 다 같이 힘을 합쳐 가는 모양이 좋지 않을까”라며 “웬만하면 대통령 스케줄이 저희가 맞춰드리는 것이 보통 예의”라며 에둘러 비판했다.


Today`s HOT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