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두 달 연속 금리동결…1분기 GDP 호조에 ‘부양’보다 ‘환율안정’

베이징 | 박은하 특파원
로이터통신 자료이미지

로이터통신 자료이미지

중국의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기준금리 역할을 하는 대출우대금리(LPR)를 2개월 연속 동결했다.

인민은행은 22일 주택담보대출 기준이 되는 5년물 LPR을 3.95%로, 일반 대출의 기준 역할을 하는 1년물 LPR을 3.45%로 각각 유지한다고 발표했다. 5년물 LPR은 지난달에 이어 2개월, 1년물 LPR은 지난해 8월 이후 8개월 연속 동결이다.

인민은행은 지난 2월 부동산 경기 부양을 위해 5년물 LPR을 4.2%에서 3.95%로 0.25%포인트 낮췄으며 지난달에는 금리를 유지했다.

시장에서는 인민은행이 이달 역시 LPR을 동결할 것으로 예상했다. 1분기 경제성장률이 시장 기대치를 웃도는 5.3%를 기록해 중국 당국이 추가적인 금리 인하에는 신중한 태도를 보일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 1분기 경제 지표가 좋게 나온 만큼 당국이 추가 부양책보다는 환율 안정과 부채 관리에 방점을 둔 통화정책을 펼칠 것이라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최근 달러 강세로 인해 위안화가 평가절하 압력을 받고 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지난 16일 미국의 잠재성장률을 웃도는 높은 성장률과 물가상승률, 탄탄한 소매 판매, 고용 등을 거론하며 당분간 금리를 내릴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이에 미국 국채 금리가 상승하고 ‘강 달러’ 현상이 지속하면서 달러 대비 위안화 가치는 지난 19일 한때 5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지기도 했다.

부채 문제 역시 중국 당국이 금리를 동결한 배경으로 꼽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소시에테제네랄의 아시아태평양 수석 이코노미스트 야오 웨이는 중국의 지방정부와 금융기관의 부채 문제를 언급하며 “중국 정책입안자들은 아마도 이를 끝내기 위해 시간을 투자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신용평가회사 피치는 이달 초 중국이 경기 부양조치로 공공 재정에 대한 위험이 높아졌다며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하향했다.

금리는 동결했지만 인민은행은 완화적 통화정책을 당분간 지속할 전망이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원빈 중국민생은행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최근 감독관리층에서 내보내는 신호를 볼 때 후속 통화정책도 완화된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더 강력한 정책은 아직”이라고 말했다.

추가 부양책을 요구하는 목소리는 여전히 중국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중국은 1분기에 시장 예상을 웃도는 성장을 기록했지만 3월에는 소매 판매와 산업 생산 등이 둔화되는 흐름을 보였으며 부동산 시장 침체도 계속되고 있다. 이에 따라 경제학자들은 올해 목표 성장률인 5%를 달성하려면 더 많은 부양책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중국 당국은 4월 들어 청명절·노동절 연휴 영향으로 소비가 회복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주허신 인민은행 부행장은 지난 18일 언론 브리핑에서 “통화정책의 시행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 있다”면서 “정책 효과와 경제 회복 및 목표 실현 상황을 면밀히 관찰하며 적절한 시기에 준비한 통화정책 수단을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에서는 매달 20개 주요 상업은행이 자체 자금 조달 비용과 위험 프리미엄 등을 고려한 금리를 은행 간 자금중개센터에 제출한다. 인민은행은 이렇게 취합·정리된 시중 대출금리를 점검한 뒤 LPR을 결정한다.


Today`s HOT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범람한 카우카강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꼬까옷 입고 패션쇼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