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의 난민촌 공격에 팔레스타인 서안지구서 ‘총파업’

선명수 기자

이스라엘군, 난민촌 공격해 최소 14명 사망

전쟁 발발 후 이스라엘군·정착민 폭력 급증

21일(현지시간) 요르단강 서안지구 북부 누르샴스 난민촌이 이스라엘군의 공습을 받아 폐허로 변해 있다. 팔레스타인 적신월사는 이날 공격으로 최소 14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AFP연합뉴스

21일(현지시간) 요르단강 서안지구 북부 누르샴스 난민촌이 이스라엘군의 공습을 받아 폐허로 변해 있다. 팔레스타인 적신월사는 이날 공격으로 최소 14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AFP연합뉴스

팔레스타인 요르단강 서안지구 주민들이 이스라엘군의 난민촌 공격에 대한 항의로 총파업에 돌입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와 팔레스타인 통신사 와파 등 보도에 따르면 이날 총파업으로 서안지구 내 상점과 은행, 학교 등이 문을 닫고 대중교통 운행도 전면 중단됐다.

서안지구 팔레스타인 주민들은 지난해 10월 가자지구에서 전쟁이 발발한 뒤 이스라엘군과 유대인 정착민들의 폭력이 급증하자 여러 차례 파업에 나선 바 있다.

이번 파업은 전날 이스라엘군이 서안지구 북부 툴캄 인근의 누르샴스 난민촌을 공격,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이스라엘군은 대테러 작전의 일환으로 누르샴스 난민촌을 공격했다며 이 과정에서 전투원 10명을 사살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팔레스타인 적신월사는 이스라엘군의 공격으로 15세 소년을 포함해 최소 14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후 부상자를 이송하러 가던 구급차 운전기사 1명도 이스라엘 정착민들의 공격으로 사망했다.

이스라엘군은 파업 당일인 이날 오전에도 헤브론 등지에서 이스라엘군을 위협했다는 이유로 팔레스타인 10대 소년 2명과 여성 1명을 사살했다.

21일(현지시간) 요르단강 서안지구 북부 누르샴스 난민촌에서 주민들이 이스라엘군의 공습으로 희생된 이들을 애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21일(현지시간) 요르단강 서안지구 북부 누르샴스 난민촌에서 주민들이 이스라엘군의 공습으로 희생된 이들을 애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팔레스타인 보건부는 지난해 10월 전쟁 발발 이후 서안지구에서 이스라엘군에 의해 약 500명의 팔레스타인 주민이 희생됐다고 밝혔다.

이스라엘은 1967년 3차 중동전쟁에서 승리한 뒤 팔레스타인 땅인 요르단강 서안과 동예루살렘을 점령하고 유대인 정착촌을 건설, 자국민들을 이곳에 집단 이주시키며 분쟁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스라엘 정부는 1993년 오슬로 협정에 따라 서안지구 점령지 반환과 이스라엘군 철수를 약속했지만, 그 이후에도 ‘이스라엘 정착민 보호’를 명분으로 군대를 철수하지 않았다. 2000년대 중반부터는 정착촌을 잇는 8m 높이의 콘크리트 분리 장벽을 세워 불법적으로 자국 영토를 확장해 왔다.

이에 따라 살던 곳에서 쫓겨난 팔레스타인 주민들과 이스라엘 정착민 사이에 유혈 충돌이 수년째 계속돼 왔다.

서안지구 내 유대인 정착촌 건설은 국제법 위반이며 국제사회 역시 정착촌을 짓고 유대인을 집단 이주시키는 것을 불법으로 규정하고 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2016년 이스라엘에 정착촌 건설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그러나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정부는 오히려 정착촌을 확대, 서안지구 내 유대인 인구는 50만명을 넘어섰다. 서안지구의 팔레스타인 인구는 270만명이다.

여기에 이타마르 벤그비르 이스라엘 국가안보부 장관 등 내각 내 극우 인사들은 서안지구에서 팔레스타인인들을 몰아내야 한다고 주장하며 유대인 정착민들을 무장시키는 등 폭력을 부추기고 있다. 그는 팔레스타인인들과 싸우라며 유대인 정착민들에게 소총을 지급하는 캠페인을 벌여 왔고, 가자지구 전쟁 발발 후 무장한 정착민들에 의해 서안지구 팔레스타인 주민들이 공격 받고 살해 당하는 사례가 급증했다.

한편 미국 정부는 서안지구에서 팔레스타인인들의 인권을 유린한 혐의로 이스라엘 군부대인 네짜 예후다에 대한 제재를 단행할 예정이라고 미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가 보도했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