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배후 외국인지 미확인···어떠한 외부 공격도 안 받아”

정원식 기자

이란 고위 관리 “즉각 대응 계획 없어”

이스라엘이 이란에 대한 재보복 공격을 단행한 19일(현지시간) 예루살렘에 이스라엘 국기가 휘날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스라엘이 이란에 대한 재보복 공격을 단행한 19일(현지시간) 예루살렘에 이스라엘 국기가 휘날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스라엘이 이란에 보복 공격을 한 데 대해 이란은 즉각 대응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19일(현지시간) 이란 고위 관리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이란 고위 관리는 “이번 사건 배후가 외국인지 확인되지 않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관리는 “우리는 어떠한 외부 공격도 받지 않았으며 공격보다는 침투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한 이란 전문가는 이란 국영TV에 이스파한에서 방공망에 의해 격추된 소형 드론은 이란 내부에 잠입한 자들이 발사한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관리 두 명은 이번 공격은 이스라엘이 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BBC는 전했다. 복수의 이스라엘 국방부 관계자도 뉴욕타임스에 “19일 오전 이란을 공격했다”고 말했다. 다만 이스라엘은 공식적으로는 공격 사실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이스라엘의 제한적 공격과 이란의 신중한 대응은 이란과 이스라엘 간의 전면전으로 확전하는 것을 막기 위한 국제 사회의 외교적 노력이 성공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Today`s HOT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