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객들 떠나간 제주 경제, 고용·생산·소비 모두 ‘휘청’

이창준 기자

작년 내국인 관광객 8.3% 줄어

음식·숙박업 비중 높아 ‘취약’

관광객들 떠나간 제주 경제, 고용·생산·소비 모두 ‘휘청’

지난해 제주 지역의 고용률과 생산·소비 지표가 전국 17개 시도 중 유일하게 동반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 상승과 해외여행 수요 증가가 겹치면서 관광 도시인 제주의 입도객 수가 크게 줄어든 결과로 풀이된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023년 4분기 및 연간 지역경제 동향을 보면 지난해 제주도의 고용률은 69.2%로 집계되면서 전년 대비 0.7%포인트 감소했다. 전국 17개 광역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유일하게 줄었다. 서비스의 소비 동향을 가늠할 수 있는 지표인 서비스업 생산도 전년 대비 1.2% 감소, 17개 시도 중 제주도만 홀로 감소했다.

관광 도시인 제주는 관광객 수가 지난해 크게 줄면서 지역 경제 전반이 위축되고 있다. 상품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 지수도 지난해 제주의 경우 전년 대비 6.3% 줄며 전국에서 가장 높은 감소율을 기록했다. 특히 제주의 주력 소매판매 업종인 면세점 매출 감소율은 19.5%에 달했다.

제주특별자치도 관광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제주도의 입도 관광객 수는 1337만529명으로 전년 대비 3.7% 줄었다. 내국인 관광객 감소율은 8.3%에 달했다. 방역 조치가 해제된 2022년부터 하늘길이 열리면서 해외여행 수요가 높아진 데다, 지난해 엔저 영향으로 국내 여행객들이 가까운 해외여행지인 일본으로 대거 떠난 결과로 풀이된다.

2022년 유례없는 물가 상승기에 제주도 물가 상승률(5.9%)이 전국 평균(5.1%)을 훌쩍 웃도는 등 관광지로서의 매력이 떨어진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관광객 감소는 관광 산업 의존도가 높은 제주도의 산업 전반을 위축시킬 우려가 크다. 2022년 기준 제주도의 지역내총생산 가운데 서비스업 생산이 차지하는 비중은 72.2%에 달했다. 전국에서 두번째로 높은 수치다. 이 중에서도 관광객 수가 생산과 직결되는 음식·숙박업 비중은 7.3%였다.

지역내총생산 중 서비스업 비중 전국 1위인 서울(85.2%)의 음식·숙박업 비중이 2.7%에 불과한 것과 비교된다. 다른 지역과 달리 제주도는 관광 산업이 위축되면 생산과 소비, 고용 등 경기 전반에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의미다.


Today`s HOT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이라크 밀 수확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