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0명 중 93명 “개고기 안 먹겠다”…‘개 식용 의식조사’ 결과

윤희일 선임기자

전년 조사 비해 4.8%P 증가

‘법적 금지에 찬성’은 82.3%

개 농장의 철창에 갇힌 식용견. 경향신문 자료사진

개 농장의 철창에 갇힌 식용견. 경향신문 자료사진

‘앞으로 개고기를 먹을 의향이 없다’는 국민이 93.4%에 이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동물복지연구소 어웨어는 코리아리서치인터내셔널에 의뢰해 2023년 12월 12일부터 17일까지 전국 성인 남·여 2000명을 대상으로 ‘개 식용에 대한 국민 인식 조사’를 실시했다고 8일 밝혔다.

이 조사에서 “향후 개고기를 먹을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없다”고 응답한 국민은 93.4%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조사 결과에 비해 4.8% 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또 응답자의 94.5%는 지난 1년 동안 개고기를 먹은 경험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년간 개고기를 먹은 적이 없다’는 응답자를 대상으로 먹지 않은 이유를 물은 결과,‘정서적으로 거부감이 들어서’라는 응답의 비율이 53.5%가 가장 높았다. 그다음으로는 ‘사육·도살 과정이 잔인해서’(18.4%), ‘생산·유통 과정이 비위생적일 것 같아서’(8.8%), ‘주변이나 사회의 부정적인 시선 때문에’(7.1%), ‘맛이 없어서’(5.0%), ‘건강에 좋지 않을 것 같아서’(3.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개를 식용으로 사육, 도살, 판매하는 행위를 법으로 금지하는 것에 대한 찬성 여부를 물은 결과, ‘법적 금지에 찬성한다’는 응답자의 비율이 82.3%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조사 당시 ‘법적 금지에 찬성한다’는 응답자의 비율(72.8%)에 비해 9.5% 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식용 목적의 개 사육, 도살, 판매가 법으로 금지된다면 어떤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지에 대한 질문(복수응답)에 대해 ‘고통받는 개가 줄어들 것’(60.9%)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동물에 대한 사회의 인식이 개선될 것’(57.2%), ‘개 식용과 관련된 사회적 갈등이 줄어들 것’(45.3%), ‘국제사회에서 국가 이미지가 개선될 것’(39.8%), ‘공중보건에 도움이 될 것’(22.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형주 어웨어 대표는 “이번 조사 결과를 통해 이제 우리 국민은 개를 더는 ‘음식’으로 생각하지 않으며, 개 식용 문제를 입법을 통해 해결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Today`s HOT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미국 6월의 폭염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