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비, 스카이스캐너, 호캉스가 뭐야? 90년대 언니들의 여행 노하우 대방출

장회정 기자
[옛날잡지] 네비, 스카이스캐너, 호캉스가 뭐야? 90년대 언니들의 여행 노하우 대방출

(비공식) 세계최초 생산자 직배송 올드 매거진 리뷰 콘텐츠 ‘옛날잡지’입니다.

코로나19로 발묶인 시간을 보내고 모처럼 본격 휴가 준비에 나서는 분들 많으시죠? 이번 주는 그 시절의 바캉스 트렌드에 대해 알아봅니다. <’90 핫캉스>라는 이름의 짱짱한 별책부록까지 선물로 줬던 1990년 7~8월호 레이디경향으로 들어가 봅니다.

주 6일 개미처럼 일했던 90년대, 그 시절 언니들은 여름 휴가를 어떻게 즐겼을까요?

주 6일 개미처럼 일했던 90년대, 그 시절 언니들은 여름 휴가를 어떻게 즐겼을까요?

‘호캉스’ 좋아하세요? 90년대 ‘시티 바캉스’의 노하우를 참고하세요.

‘호캉스’ 좋아하세요? 90년대 ‘시티 바캉스’의 노하우를 참고하세요.

네비게이션이 어디 있나요? 종이지도는 필수입니다. 최저가 항공권 검색? 어림도 없죠. 여행사에 전화를 거세요. 참, 여행자수표와 전대는 챙기셨나요?

모두가 개미처럼 주 6일 근무하던 시절. 1990년은 1989년 세계여행 자유화 시대가 열리고 비행기 한 번 타보는 것이 꿈이 아니라 현실이 되던 시기였습니다.

일단 휴가로 ‘호캉스’를 염두에 두셨다면 당시의 ‘시티 바캉스’ 노하우를 참고하세요. 디스코텍 무료입장 특전을 주는 호텔부터 백화점 눈요기 쇼핑, 대형서점과 도서관 등지에서 ‘알짜 바캉스’를 즐겼던 언니들의 깨알 팁을 전해드립니다. 당시 핫한 ‘디스코텍’ 리스트를 줄줄이 읊어대는 ‘언니’는 누구일까요.

‘살아있는 영어교육’을 위한 어학연수 어떠세요? 해외여행 자유화로 인해 가능해진 풍경입니다.

‘살아있는 영어교육’을 위한 어학연수 어떠세요? 해외여행 자유화로 인해 가능해진 풍경입니다.

1988년 서울올림픽을 치르고 ‘세계화’의 기운이 타오르던 1990년대 초반, 어학연수를 떠나는 젊은이들이 늘어났습니다. 레이디경향은 ‘한 달간의 어학·문화연수 기대가 큰 만큼 실망도 크다’는 제목의 집중 취재 기사를 준비했습니다.

“해외로 나가봐야 뭔가 느껴지는 게 있다고 생각하는 건 어떻게 보면 사대주의 적인 발상일 수도 있다”. 정곡을 찌르는 문장도 등장하는데요.

“해외로 나가봐야 뭔가 느껴지는 게 있다고 생각하는 건 어떻게 보면 사대주의 적인 발상일 수도 있다”. 정곡을 찌르는 문장도 등장하는데요.

코로나19가 아니라, 해외여행이 자유롭지 않았던 시절이 있었다는 것. 요즘 친구들은 짐작이나 할 수 있을까요? 광복 이후 1980년대까지는 순수 목적의 해외여행을 위한 여권이 발급되지 않았습니다. 1989년 해외여행 전면 자유화가 이뤄지면서 사상 최초로 출국자 수가 100만 명을 돌파했는데요. 그럼에도 해외에 나가려면 반드시 거쳐야 하는 절차가 있었습니다. ○○교육을 받아야만 탈 수 있었던 외국행 비행기. 과연 그 교육은 무엇이었을까요.

90년대 초 ‘배낭여행족’의 상당수가 여자였던 거 아셨나요? 여행 선구자들의 생생한 여행 후기도 레이디경향을 통해 만날 수 있었습니다.

90년대 초 ‘배낭여행족’의 상당수가 여자였던 거 아셨나요? 여행 선구자들의 생생한 여행 후기도 레이디경향을 통해 만날 수 있었습니다.

해외여행이 쉽지 않던 시절, ‘배낭여행’을 떠난 배낭족의 남녀비율 중 여성이 더 많았다는 점 알고 계셨나요? ‘자아’를 찾아 수많은 언니가 떠났던 인도와 네팔부터 북부 유럽, 튀르기예, 중부 유럽, 태국과 대만까지. 지금도 선뜻 나서기 힘든 나라로 일찌감치 여행을 다녀왔던 선배들의 여행 후기와 선진의 여행 팁도 알아봅니다.

호캉스가 뭔가요? 레트로 휴가의 숙소는 민박집이죠!

호캉스가 뭔가요? 레트로 휴가의 숙소는 민박집이죠!

마지막으로 당시 언니들의 국내 바캉스 패턴도 살펴봅니다. 1990년, 독자들이 가장 많이 이용한 휴가지 숙소부터 언니들이 가장 떠나고 싶어했던 국내외 피서지 앙케트도 잊지 않고 챙겨볼게요.

청춘 배낭족을 위한 하이테크 십계명, 대공개합니다.

청춘 배낭족을 위한 하이테크 십계명, 대공개합니다.

지구촌 여행의 낭만과 세계를 향한 열의가 꿈틀대는 90년대. 청춘 배낭족을 위한 하이테크 십계명도 꼼꼼히 살펴봅니다. 당시의 ‘여행 비용 아끼는 요령’은 지금도 유용할까요? 지금 ‘옛날잡지’로 넘어오세요.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