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장 선거, ‘비수원 출신’의 반란 가능할까

최인진 기자

연기군 출신 도시 전문가, 수원 출신 전 국회의원과 맞대결

수원시장 선거, ‘비수원 출신’의 반란 가능할까

경기 수원시는 경기도 정치 1번지로 불리고 있지만 지역색이 짙은 곳이다. 민선제 이후 한 번도 비수원 출신은 시장이 된 적이 없다. 심재덕(민선 1~2기), 김용서(민선 3~4기), 염태영(민선 5~7기) 전 시장 모두 수원 출신이다. 반면 이번 선거는 수원 출신과 비수원 출신 여야 후보가 맞대결하는 양상이다. ‘수원시장=수원 출신’이라는 기존 공식이 깨질지가 관전 포인트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재준 후보(57·왼쪽 사진)가 지난 8일 10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본선 티켓을 따냈다. 충남 연기군(현 세종시) 출신인 이 후보는 ‘도시 전문가’다. 2011년부터 5년간 수원시 제2부시장을 지냈다. 부시장 시절 시민이 참여하는 수원시 ‘도시정책시민계획단’을 전국 최초로 만들었다. 경실련 도시개혁센터 정책위원장, 수원도시재단 이사장, 문재인 정부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전문위원 등도 맡았다.

이 후보는 “수원의 새로운 100년을 책임질 성장판을 만들어 경제특례시이자 글로벌 대도시로 가는 길을 열겠다”며 “시민들과 함께 따뜻하고 포용적인 도시, 일자리가 풍부한 도시, 함께 어울려서 시민의 삶을 드높이는 도시, 더 좋은 민주주의의 도시로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수원 군공항 부지에 한국형 실리콘밸리를 조성하는 스마트폴리스를 비롯해 R&D사이언스파크, 북수원 테크노밸리, 서수원 그린스마트 첨단기업신도시 등 첨단과학연구도시 개발을 통해 첨단기업을 유치하겠다고 공약했다.

국민의힘은 지난달 23일 일찌감치 김용남 전 국회의원(52·오른쪽)을 후보로 확정했다. 김 후보는 수원에서 태어나 초·중·고를 졸업하고 수원지방검찰청 부장검사와 제19대 국회의원을 역임했다. 이번 대선 때는 윤석열 후보 상임공보특보를 맡았다. 김 후보는 “미래 수원시의 모습은 동아시아 거점도시”라며 “탁월한 추진력과 실천력을 바탕으로 약속한 공약들을 반드시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당선 6개월 내에 수원 최대 현안 중 하나인 수원 군공항 이전 확정을 약속했다. 첫째아이부터 출산지원금 1000만원 지급, 교육격차 해소를 위한 무료 교육 플랫폼 ‘수원쌤’ 운영, 서·북수원 그린벨트 해제 후 첨단산업 연구단지 조성, 영화문화관광지구에 한옥호텔 유치와 한옥타운 조성, 수원 ‘삼성선’(삼성·권곡사거리역) 신설 추진, 65세 이상 어르신 무상교통 S-PASS 카드 지급, 청년 취업 교육 수강료 120만원 지원, 영통 ‘자원회수시설’ 이전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