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장 후보들에 복지 공약 묻자…공약작업 끝나 답 못한다는 홍준표

백경열 기자

9개 복지정책 질의 결과

다른 세 후보는 “정책 수용”

대구경북보건복지단체연대회의 관계자들이 지난 12일 복지분야 9대 정책 요구안을 발표하고 있다. 연대회의 제공

대구경북보건복지단체연대회의 관계자들이 지난 12일 복지분야 9대 정책 요구안을 발표하고 있다. 연대회의 제공

대구시장 선거에 나선 각 정당 출마자에게 지역 시민단체가 사회복지 분야 공약을 질의한 결과 홍준표 국민의힘 후보만 답변을 피했다. 시민단체는 정책 선거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비판한다.

대구경북 보건복지단체 연대회의(연대회의)는 대구시장 후보들에게 제안했던 9개 복지정책 질의에 대한 답변 결과를 지난 17일 공개했다. 연대회의는 앞서 지난 12일 지역 빈곤 위기가구의 돌봄 한계와 사각지대 해소를 강조하며 통합적 돌봄보장체계가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하며 9대 정책을 각 후보에게 제안했다.

연대회의가 가려 뽑은 정책에는 ‘생애주기별 지역사회 통합돌봄 완전보장’ ‘위기가구 종합지원대책 마련’ ‘생애주기별 고독사 예방대책 구축’ ‘복지원스톱지원센터 설치’ ‘주민참여형 건강도시 구현’ ‘희망복지타운 조기 완료’ ‘대구형 일자리 사업 발굴 및 지원’ ‘사회복지사 처우 및 인력 배치 차별 시정’ ‘복지예산 확충’ 등이 포함됐다.

연대회의는 이번 정책 질의에 홍준표 후보를 뺀 서재헌(더불어민주당)·한민정(정의당)·신원호(기본소득당) 후보만 정책을 모두 수용한다는 답변을 전해왔다고 소개했다. 서 후보는 지역사회 생활안전망의 포괄적 확장 등을 추가로 약속했다. 한 후보는 시민돌봄보장조례 제정과 대구형 장애인공기업 설립 등을, 신 후보는 복지원스톱지원센터 설치와 시민 기본소득 10만원 지급 등의 구상을 추가로 밝혔다.

홍 후보는 정책 질의에 답하지 않은 이유를 두고서 “공약 작업이 이미 완료되어서 이번 질의에 대해 답변하기 곤란하다”면서 “당선이 되고 시정을 인수하면 시민단체의 의견을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연대회의는 “깊은 유감을 표한다. 정책 선거를 실종시킨 책임은 홍 후보자에게 있다”면서 “베일에 가려 있는 홍 후보의 보건복지 공약을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홍 후보는 지난달 연대회의의 보건 분야 정책 제안에 대해서도 답변을 하지 않았다. 또 장애인, 여성 단체가 각각 제안한 정책 협약식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여기에다 홍 후보가 최근 언론 등의 토론 요청에도 소극적인 자세를 보이면서 다른 후보자와 시민단체가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홍 후보 측은 20일 수성구 수성못을 시작으로 대구 각 지역에서 유권자들을 직접 만나 이야기를 나누는 식의 선거운동을 벌인다고 밝혔다.

홍 후보는 2020년 총선 때도 정치버스킹 형태로 선거운동을 벌인 바 있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