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거제시민들 “다행” 안도…“정부 대처에 실망” 목소리도

김현수 기자

상인들 “지역경제 활력 찾을 것”

일각선 “비슷한 사건 반복 우려”

51일째 이어진 대우조선해양 하청노동자들의 파업이 22일 철회하기로 합의했다는 소식에 거제시민들은 일제히 환영했다. 길었던 조선업 불황과 파업의 어두운 그림자가 걷히면서 잃어버렸던 거제도의 활력이 다시 돌아올 거라는 기대감도 가득 찼다.

반면 파업을 반대해온 노동자들은 1독(dock·배를 만드는 작업장) 점령 등 불법파업을 인정하는 선례를 남겨 악순환이 반복되는 것 아니냐고 우려했다.

이날 오후 대우조선해양 정문 인근에서 편의점을 운영하는 김모씨는 스마트폰으로 하청노동자들의 파업 철회 소식을 보고 있었다. 김씨는 “거제도는 시급제와 일당제로 일하는 노동자가 많다 보니 파업이 길어지면 일감이 줄어 소비가 줄어들 수밖에 없다”며 “그나마 우리는 버틸 만했다. 식당이나 술집, 노래방 등의 타격이 가장 컸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 부근에서 7년째 횟집을 운영 중인 조전호씨(43)는 노사가 손을 맞잡은 만큼 지역 경기 활성화를 위해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파업이 코로나보다 더 힘든 것 같다. 자영업자 모두가 같은 마음일 것”이라며 “조선소가 길었던 불황을 끝내고 이제 호황으로 접어들고 있다. 노사가 합을 맞춰 다시 예전의 호황기, 예전의 거제도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근처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하모씨(60)는 “노조가 너무 강하게 독까지 막으면서 파업해서 걱정이 많았다”며 “평화적으로 해결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반면 하청노동자의 파업을 반대하던 노동자들은 이번 교섭이 선례를 남겨 조업 중단 사태가 잦아질까 걱정했다.

원청 조합원 송모씨(48)는 “무사히 타결된 것은 다행이지만, 유사한 사건이 계속해서 발생할까봐 우려된다”며 “노사가 상생할 수 있도록 투쟁방식도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인근 조선소에서 근무하는 전모씨(50)도 “대우조선 사태와 같은 일로 인해 경기 회복을 기대하는 다른 조선소에도 조업 중단 등의 악영향이 미칠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번 파업사태와 관련해 정부의 대처가 미흡했다는 원망 섞인 목소리도 나왔다. 임희안 거제시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은 “대우조선해양의 파업사태가 40일까지 이어지는 동안 정부는 지켜만 보고 있었다”면서 “결국 곪을 대로 곪아 언론 등에 보도되며 정부 책임자들이 나서 사태를 수습하는 형국”이라고 지적했다.


Today`s HOT
주식인 양파 선별하는 인도 농부들 치솟는 아이슬란드 용암 분수 이스라엘 규탄하는 멕시코 시위대 살인적 더위의 인도
현충일에 참배하는 방문객들 남아공 총선 시작
산사태 현장 수색하는 파푸아뉴기니 주민들 의회개혁법 통과 항의하는 대만 여당 지지자들
영~차! 울색 레이스 라파 떠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미국 농장에 설치된 태양전지판 abcd, 스펠링 비 대회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