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0.3평 철장 속 31일, 그 모습이 하청노동자의 삶”

거제 | 조해람 기자

유최안 부지회장, 구조물서 ‘해방’

들것에 실려 구급차 올라 병원으로

지켜보던 노동자들 “사랑합니다”

“0.3평 철장 속 31일, 그 모습이 하청노동자의 삶”

22일 대우조선해양 조선하청지회와 하청업체 간 임금협상 합의안이 타결되면서 유최안 조선하청지회 부지회장(사진)도 0.3평 철제 구조물에서 해방됐다.

협상 타결이 발표된 뒤 철제 구조물 입구가 뜯기고 유 부지회장은 들것에 실려 대기 중이던 구급차에 올랐다. 유 부지회장과 고공농성 노동자 6명이 내려오자 다리 위에 선 조합원 100여명이 “사랑합니다, 사랑합니다, 사랑합니다, 투쟁!”이란 구호를 외쳤다.

유 부지회장은 지난달 22일 동료 6명과 함께 조선소 제1독 점거농성에 들어갔다. 유 부지회장은 철제 구조물에 스스로를 구겨넣은 뒤 입구를 용접해버렸다. 30일 넘게 일어서지도, 제대로 눕지도 못했다. 생리현상은 기저귀로 해결했다.

임금협상 합의안이 나온 뒤 파업에 참여한 조합원 118명 중 109명(92.4%)이 찬성표를 던져 이를 가결시켰다. 공권력 투입이라는 ‘최악의 사태’를 막고자 하는 마음과 함께 유 부지회장 등 ‘끝장농성’을 벌인 노동자 7명의 안전을 걱정하는 마음이 영향을 미쳤다.

협상 타결 이후 구조물에서 나와 기자들을 만나려 했던 유 부지회장은 인터뷰 직전 이를 취소했다. 금속노조 관계자는 “심적으로 너무 괴롭고 지쳐 지회에서 공개를 원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제1독 앞 다리에 도열한 조합원 100여명은 현수막을 높이 들어 그 모습을 가려주었다. 현수막 너머로 철골이 떨어지는 소리가 ‘쿵, 쿵’ 하며 울렸다. 유 부지회장이 스스로를 가둔 철제 케이지를 뜯어내는 소리였다. 강인석 부지회장이 다리 위에서 마이크를 잡고 말했다. “우리 하청노동자들이 어떤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서 있는지 들어주십시오. 오늘은 유 부지회장 대신 하청노동자들이 어떻게 살아가는지를 더 많이 찍어주십시오.” 스피커에서 찢어지는 듯한 소리가 났다.

윤장혁 금속노조 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0.3평이라는 공간에 자기 자신을 가둔 그 31일간의 모습이 조선하청 비정규직 노동자의 삶 그 자체였다”며 “이번 투쟁은 그 삶을 전국 사회적 문제로 확산시켰다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Today`s HOT
주식인 양파 선별하는 인도 농부들 치솟는 아이슬란드 용암 분수 이스라엘 규탄하는 멕시코 시위대 살인적 더위의 인도
현충일에 참배하는 방문객들 남아공 총선 시작
산사태 현장 수색하는 파푸아뉴기니 주민들 의회개혁법 통과 항의하는 대만 여당 지지자들
영~차! 울색 레이스 라파 떠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미국 농장에 설치된 태양전지판 abcd, 스펠링 비 대회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