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구례·산청 ‘지리산 케이블카’ 환경부에 신청…134개 환경단체 “예산 낭비, 절대 반대”

고귀한 기자
케이블카 없는 지리산 실천단 등 광주·전남, 경남에서 활동하는 134개 환경단체가 22일 오전 광주 동구 5·18 민주광장에서 지리산 케이블카 추진을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광주환경운동연합 제공

케이블카 없는 지리산 실천단 등 광주·전남, 경남에서 활동하는 134개 환경단체가 22일 오전 광주 동구 5·18 민주광장에서 지리산 케이블카 추진을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광주환경운동연합 제공

전남 구례와 전북 남원, 경남 산청·함양 등 지리산 인근 4개 지자체가 케이블카 설치를 추진하면서 환경단체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은 환경 파괴를 우려하며 설치 계획의 전면 백지화를 촉구하고 있다.

22일 환경부 등에 따르면 전남 구례구와 경남 산청군은 지난해 12월과 6월, 케이블카 설치를 위한 지리산 국립공원 공원계획변경 심의를 신청했다. 전북 남원군과 경남 함양군은 케이블카 설치와 신청을 위한 용역을 진행하거나 계획 중에 있다.

2012년 케이블카 구상 당시 이들 지자체들은 관광객 유입과 일자리 창출 등 경제 활성화를 들어 환경부에 심의를 요청했으나 경제성과 공익성, 환경성 부족 등을 이유로 모두 부결된 바 있다.

지리산은 백두대간 핵심구역이자 국내 제1호 국립공원으로 지정돼 있다. 멸종위기야생생물 1급이며 천연기념물 반달가슴곰이 사는 야생의 공간으로도 불리고 있다.

지지부진하던 지리산 케이블카 계획에 다시 불이 붙은 것은 ‘오색케이블카’ 때문이다. 지리산권 지자체들은 환경부가 지난해 2월 설악산 국립공원의 오색케이블카를 허가하면서 같은 국립공원인 지리산 역시 허가 가능성이 커졌다고 보고 있다.

환경단체들은 일제히 반발하고 있다. 케이블카 없는 지리산 실천단 등 광주·전남, 경남에서 활동하는 134개 단체는 이날 광주 동구 5·18 민주광장과 경남 진주시 경남도청 서부청사 앞에서 동시 기자회견을 열었다.

단체들은 “지리산 케이블카 계획은 공익적 가치를 훼손하고, 경제적 타당성도 없어 예산만 낭비하고 있다”며 “환경부는 지자체들이 제출한 계획서를 즉시 반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이들은 “그 어떤 이유로든 지리산 케이블카가 다시 거론되는 걸 원하지 않는다”며 “지리산과 지리산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앞으로도 전국의 시민사회와 연대해 싸워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케이블카 없는 지리산 실천단 등 광주·전남, 경남에서 활동하는 134개 환경단체가 22일 오전 경남 진주시 경남도청 앞에서 지리산 케이블카 추진을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케이블카 없는 지리산 실천단 제공.

케이블카 없는 지리산 실천단 등 광주·전남, 경남에서 활동하는 134개 환경단체가 22일 오전 경남 진주시 경남도청 앞에서 지리산 케이블카 추진을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케이블카 없는 지리산 실천단 제공.


Today`s HOT
영~차! 울색 레이스 산사태 현장 수색하는 파푸아뉴기니 주민들 현충일에 참배하는 방문객들 이스라엘 규탄하는 친팔레스타인 시위대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이스라엘 규탄하는 미국 시위대
한국 유도 김민종·허미미 금의환향! 굴러가는 치즈를 잡아라!
아르메니아 총리 사임 요구 시위 짜릿한 질주~ 실내 스노우파크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피크닉 이스라엘 공습으로 파괴된 라파 난민촌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