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간호대 입학 정원 늘린다고?

양다영 PD    윤기은 기자

지난 1일 보건복지부는 2025학년도부터 간호대 입학생을 지금보다 약 1000명 늘리겠다고 발표했습니다. 2023학년도 전국 간호대 정원인 2만3183명보다 4%가량 늘어나는 겁니다.

복지부가 밝힌 증원 이유는 간호사가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정부는 이미 2019년부터 전년 대비 700명씩 간호대 신입생을 더 뽑고 있지만 여전히 모자랍니다. 올해 6월 인구 1000명당 임상 활동 간호사 수는 OECD 평균 8.0명이지만 한국은 5.02명에 그쳤습니다.

병원에 남은 간호사들은 과로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2022년 간호사 혼자 담당해야 하는 환자는 평균 22.6명에 달했습니다. 지난 31개월간 국립대 병원을 그만둔 간호사는 4638명입니다. 이 가운데 절반이 넘는 2736명은 2년도 안 돼 병원을 나왔습니다. 수도권 이외 병원에서 일하려는 간호사는 훨씬 부족합니다.

간호사를 늘린다고 간호사들의 과로 문제가 다 해결되는 게 아니라는 의견도 있습니다. 직장 내 괴롭힘인 ‘태움’ 문화를 타파하고, 지나치게 업무가 많은 상황을 해소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겁니다. 최근 서울 세브란스 병원에서는 주4일제 근무 실험을 했습니다. 해마다 간호사 3~6명이 퇴직하던 병동이 대상이었습니다.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실험이 진행되는 동안 이곳 병동 간호사들은 아무도 그만두지 않았습니다.

잔소리 대신 식탁에서 하면 좋을 ‘1분 식톡’ 시리즈 예순일곱 번째 이야기.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내년 간호대 입학 정원 늘린다고?[암호명3701]

암호명3701의 또 다른 이야기 보러 가기(https://www.tiktok.com/@codename3701)


Today`s HOT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가자지구 국경 근처 이스라엘 군인들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