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만에 정기노선 뜨는 무안공항

강현석 기자

중국·일본·몽골 노선 취항

전남도 “공항 활성화 기대”

전남 무안국제공항에 중국과 몽골, 일본을 오가는 국제선 정기노선이 열린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정기노선이 끊긴 지 4년 만이다.

전남도는 26일 “제주항공·진에어·한국공항공사·무안군과 함께 지난 25일 무안국제공항에서 정기노선 취항 업무협약을 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다음달부터 무안공항에서 중국과 일본, 몽골을 오가는 국제선 정기노선이 차례로 개설된다.

제주항공은 4월부터 무안과 중국 장자제를 오가는 노선을 주 4회 운항한다. 무안~중국 옌지 노선도 주 2회 운항할 예정이다. 또 국내선인 무안~제주 노선을 주 4회 운영한다.

5월부터는 무안에서 일본 사가현을 오가는 제주항공 항공기가 주 3회 취항한다. 진에어도 5월부터 주 2회 무안~몽골 울란바토르 노선을 운영할 계획이다. 무안~제주 노선도 주 2회 운항한다.

무안공항에 국제 정기노선이 열리는 것은 2020년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운항이 중단된 지 4년 만이다. 전남도 등은 정기노선 운영이 무안공항 활성화로 이어지길 기대하고 있다.

2007년 서남권 거점공항을 목표로 개항한 무안공항은 지난해까지 인근 광주공항과의 통합이 번번이 무산되면서 활성화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전남도는 공항 활력을 높이기 위해 정기노선을 운항하는 항공사에 1개 노선당 연간 4억원의 장려금을 지급한다.

전남도 관계자는 “이번 정기노선 확보가 무안공항 활성화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Today`s HOT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꼬까옷 입고 패션쇼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범람한 카우카강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