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부터 전국에 비···낮 최고 15~25도

김송이 기자
비가 내린 지난 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역 인근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비가 내린 지난 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역 인근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화요일인 23일 밤부터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기상청이 예보했다.

강원 영동과 제주도에 비가 오겠다. 늦은 오후 전남권과 경상권 동해안에서 비가 내리기 시작해 밤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24일까지 이틀간 예상 강수량은 서해5도 5∼30㎜, 서울·인천·경기 5∼20㎜, 강원 영동 10∼40㎜, 강원 영서 5∼20㎜, 대전·세종·충남·충북·광주·전남·전북 5∼10㎜다.

경상권 강수량은 울릉도·독도 10∼40㎜, 울산·경북 동해안 10∼30㎜, 부산·경남·대구·경북 내륙 5∼20㎜다.

제주도는 10∼30㎜, 산지를 제외한 제주도는 5∼20㎜의 비가 내리겠다.

이날 오전 7시 현재 기온은 서울 14.0도, 인천 14.7도, 수원 13.9도, 춘천 12.0도, 강릉 11.7도, 청주 13.6도, 대전 12.5도, 전주 13.0도, 광주 12.2도, 제주 15.1도, 대구 13.2도, 부산 13.7도, 울산 12.9도, 창원 12.7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15∼25도로 예보됐다.

동풍이 유입되면서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이튿날까지 낮 기온이 15도 내외로 낮겠다.

경상권과 제주를 중심으로 바람이 순간풍속 55km/h(15m/s) 이상으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특히 유의해야 한다.

풍랑특보가 발효된 남해 서부 동쪽 먼바다와 제주도 남동쪽 안쪽 먼바다, 제주도 동부 앞바다는 밤까지 바람이 35∼60km/h(10∼16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4.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Today`s HOT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