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대주의를 넘어 서로 함께 살아가기

송경호 연세대 정치학과 BK21교육연구단 박사후연구원

우리 집에는 매일 전투가 벌어진다. 히어로와 악당, 로봇과 괴물, 해적과 해군이 온 집 안을 파괴한다. 아들만 둘인 집이라 어쩔 수 없다. 오늘도 편을 나눠 놀다가 한쪽이 울고, 둘 다 혼나는 엔딩이 반복되고 있다. 첫째가 특히 편 가르기를 잘한다. 민초파와 반민초파, 부먹파와 찍먹파뿐만 아니라, 아이폰과 갤럭시, 남자와 여자, 한국(인)과 외국(인)에 이르기까지 생각할 수 있는 거의 모든 일에 편을 가른다. 물어보니 편 가르기에도 나름의 이유가 있다. 이해되는 부분도 있지만, 대부분은 가짜뉴스나 헛소리다. 가급적 하나하나 바로잡아 보려 노력하지만, 귀찮을 땐 그냥 혼내고 넘어가기도 한다. 편 가르고 노는 건 좋지만, 상대방을 깎아내리기보다 우리 편을 칭찬하는 방식으로 하자고 말이다.

문득 우리 아이들의 이런 모습이 우리의 현실을 반영한 것이란 생각이 든다. 지금의 한국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적대’는 일상이다. 그 작동원리인 반지성주의 역시 뿌리가 깊다. 서로를 반지성주의라고 손가락질하며, 도덕적으로 훈계하고 비난하며 적대하는 것에 익숙한 상황인 셈이다.

얼마 전 개최된 ‘한국정치와 적대주의: 이해와 해법의 모색’이란 논제의 토론회는 이를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지 함께 고민하는 자리였다. 한상원 충북대 철학과 교수는 ‘위기의 한국 민주주의: 탈진실 정치와 민주적 집단지성’이란 제목의 발표에서 “민주주의에 본질적”인 지성을 회복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여기서 ‘지성’은 “심층적으로 비판하고 판단하고 숙고할 수 있는 자세”이며, “특정한 엘리트 집단이 아니라 민주주의 사회를 이루는 모든 사람들이 가져야 하고 가질 수 있는 태도”를 말한다. 이는 공동체를 공동체로 만들 수 있는 정서적 결속력, 곧 “공동체의 감각”을 필요로 한다. 한상원은 이러한 지성·태도·감각을 가짐으로써 우리가 적대의 원인이 되는 구조적 본질을 깨닫고 ‘허위적 적대’로부터 벗어날 수 있을 것이라 주장한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게 이러한 지성과 태도, 감각을 가질 수 있을까? 이어진 김현 박사(연세대 정치학과 BK21)의 발표 ‘어떻게 적대주의를 완화할 수 있는가: 적대주의 정치와 민주시민교육’에서 이에 대한 힌트를 얻을 수 있다. 그는 우선 디지털 미디어 리터러시 교육을 “윤리적 패러다임”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전통적으로 리터러시 교육에서는 가짜뉴스에 대응하기 위해 미디어 텍스트를 해체해 비판적으로 분석하고 자신의 메시지를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함양하는 데 초점을 맞췄지만, 이뿐만 아니라 정보를 윤리적 시각에서 이해할 수 있는 능력도 길러야 한다는 것이다.

나아가 그는 교육을 통해 ‘공통감각과 정서’를 육성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독일의 보이텔스바흐 모델을 수정·보완한 토론식 수업을 제시한다. 구체적으로 그는 첫 번째로 이해관계를 둘러싼 찬반식 토론을 진행하되, 이해관계의 의미를 개인적인 것이 아니라, ‘부분적인 이해관계를 넘어서고 이것을 포괄하는 정치적 결사체에 대한 공동책임’이라는 정치적 결사체의 시각에서 재해석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두 번째로 학생들이 토론 과정에서 서로의 정서를 드러내고, 서로 다른 정서 속에서 공통분모를 찾을 수 있도록 단계를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 과정에서 학생들이 민주적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공통감각과 정서를 육성할 수 있을 것이라는 말이다.

두 발표 내용을 종합하면, 우리 사회에 만연한 적대주의와 반지성주의를 벗어나기 위해서는 공동체의 감각, 공동체의 일원으로서의 태도, 민주적 지성이 필요하며, 민주시민교육을 통해 이를 함양해야 한다는 것으로 요약할 수 있다. ‘어딜 가르치려 들어!’라며 서로 밀어내는 세상이지만, 그렇기에 더욱, 서로 함께 살아가는 법은 가르쳐야 하는 것이 아닐까?

송경호 연세대 정치학과 BK21교육연구단 박사후연구원

송경호 연세대 정치학과 BK21교육연구단 박사후연구원


Today`s HOT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이라크 밀 수확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