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빈손으로 파장 맞은 인요한 혁신위, 여당의 실패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7일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혁신위 전체회의를 시작하기에 앞서 굳은 표정으로 앉아 있다. 연합뉴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7일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혁신위 전체회의를 시작하기에 앞서 굳은 표정으로 앉아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혁신위원회가 출범 42일 만인 7일 활동 종료를 선언했다. 오는 24일까지로 잡은 활동 시한을 보름가량 당긴 것이다. 인요한 혁신위원장은 이날 마지막 회의 후 “우리는 50% 성공했다. 나머지 50%는 당에 맡기고 기대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쇄신은 사라지고 공천권만 부각되면서 아무런 성과 없이 빈손으로 문 닫게 된 과정을 국민들이 지켜봤다.

김기현 대표는 10·11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참패 후 변화와 쇄신을 다짐하며 혁신위를 띄웠다. 인 위원장의 초반 광폭 행보가 주목받아 당 지지율이 오르기도 했다. 그건 잠시뿐이었다. 혁신위가 지도부·중진·친윤 인사의 총선 불출마·험지 출마 요구를 공식화하자 당의 태도가 돌변했다. “혁신위에 전권을 주겠다”고 약속한 김 대표가 앞장서 “당대표 처신은 당대표가 알아서 할 것”이라고 거부했다. 영남 친윤·중진들은 버티고, 공천에 민감한 초선 의원들은 입을 다물었다. 지도부는 5개 혁신안 중 1호안인 이준석·홍준표 징계 철회안만 수용했다. 혁신위는 ‘희생 혁신안’이 통첩 시한인 지난 4일 최고위원회의에 보고조차 되지 않자 조기 해산 수순에 들어갔다. 쇄신 대상자들이 똘똘 뭉쳐 혁신위를 무력화시킨 것 아닌가.

인 위원장의 책임도 크다. 보선 결과는 윤 대통령의 일방통행식 국정기조와 수직적 당정관계를 바꾸라는 민심의 경고였다. 그런데 인 위원장은 “대통령은 나라님”이라며 윤 대통령을 혁신 목록에서 지웠다. 출발부터 혁신위가 길을 잃고 한계를 노정한 셈이다. 여기에 인 위원장은 ‘윤 대통령이 소신껏 하라고 했다’는 윤심 논란, 이준석 전 대표를 향한 “도덕이 없는 것은 부모 잘못” 등 설화, 셀프 공천관리위원장 추천 갈등으로 혁신의 동력을 스스로 갉아먹었다. ‘빈손 혁신위’는 김기현 체제 유지를 위한 시간벌기용으로 귀결됐다.

혁신위의 실패는 여당의 실패이다. 당에서 희생을 자청하는 이는 극히 일부이고, 대다수는 기득권을 움켜쥐려고 하니 변화를 기대한 국민에게 실망을 안겨줬다. 게다가 정부·여당의 태도와 안이한 인식은 보선 이전과 다를 바 없다. 말로는 민생을 외치지만 그렇게 절박하다면 당이 혁신위를 우습게 대하고, 윤 대통령은 국정기조 성찰 없이 내 편·돌려막기 인사를 했을까 묻게 된다.

김 대표는 “지도부의 혁신 의지를 믿어달라”고 했다. 기회를 줘도 부응하지 못한, 오히려 발목을 잡았던 지도부가 알아서 혁신하겠다니 어떻게 믿음을 주겠는가. 여당은 왜 혁신을 하려고 했는지, 출발점에서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 민심은 여전히 정부·여당에 회초리를 거두지 않고 있음을 명심하기 바란다.


Today`s HOT
한국에 1-0으로 패한 일본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화려한 의상 입고 자전거 타는 마닐라 주민들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불법 집회 5연승한 넬리 코르다, 연못에 풍덩!
뼈대만 남은 덴마크 옛 증권거래소 페트로 아웃
주유엔 대사와 회담하는 기시다 총리 인도 44일 총선 시작 러시아 미사일 공격에 연기 내뿜는 우크라 아파트 아름다운 불도그 선발대회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