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국민의힘 혁신 끝이 ‘검사 대통령·검사 비대위원장’인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1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권도현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1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권도현 기자

한동훈 전 법무부 장관이 22대 총선 정국을 이끌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 21일 지명됐다. 한 전 장관은 국민의힘의 비대위원장 제의를 수락한 뒤 윤석열 대통령에게 장관직 사의를 표명했고, 이임식까지 치렀다. 한동훈 비대위는 오는 26일 여당 전국위원회 의결을 거쳐 연내 출범한다. 정부·여당이 ‘검사 대통령’과 ‘검사 비대위원장’ 체제가 되는 것이다.

한 전 장관이 비대위원장에 지명된 것은 김기현 전 대표가 지난 13일 돌연 사퇴한 이후 8일 만이다. 여당은 국회의원·당협위원장·상임고문단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쳤지만 ‘어비한’(어차피 비대위원장은 한동훈)이었다. ‘윤석열 아바타’, 정치 경험 부재라는 반대론이 개진됐지만 친윤이 밀어붙였다. 한 전 장관이 후임 법무장관 내정 없이 당으로 직행하는 것은 윤 대통령 의중이 실리지 않고선 가능하지 않다.

국민의힘이 한 전 장관을 지명한 이유는 높은 인지도와 비정치인 출신의 참신함이다. 총선 4개월을 앞두고 정권심판론이 우세한 국면을 전환하고 싶었던 것 같다. 하지만 한 전 장관은 누가 뭐래도 윤 대통령의 최측근이자 윤 정부 ‘황태자’다. 여권 위기의 본질은 수직적 당정관계인데, 윤 대통령 분신이 여당 사령탑이 되면 용산 직할 체제는 더 노골화할 게 뻔하다. 가뜩이나 ‘검찰 공화국’ 비판이 큰데도 여당 비대위원장까지 검사 출신이 맡는 것은 민심에 역행한다. 이것이 ‘반성하고 변하겠다’던 윤 대통령의 약속이고, 여당이 원했던 혁신의 끝인지 묻게 된다.

지금까지 한 전 장관이 윤 대통령의 독주·불통에 반론을 제기했다는 얘기는 들은 적이 없다. 지난 19일에는 국민 대다수가 지지하는 김건희 여사 특검법을 ‘악법’으로, 김 여사 명품백 수수 의혹을 ‘공작’이라고 규정해 윤 대통령 부부를 앞장서 비호했다. 한 전 장관은 그동안 야당을 무시·조롱하는 공격적 언사로 여당 지지층의 박수를 받았지만, 여당 지도자의 태도여선 곤란하다. 야당과의 대화와 설득 대신 대결과 갈등을 부추긴다면 협치가 설 자리가 없다.

한 전 장관은 비대위원장 수락 소감으로 “국민의 상식, 국민의 생각이라는 나침반을 가지고 앞장서려 한다”고 했다. 하지만 국민의 기대보다 우려가 더 크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이를 불식하는 것은 한 전 장관의 몫이다. 국민 눈높이에서 당 쇄신을 주도하고, 총선 공천에서도 검사들이 아니라 미래지향적 인재를 발탁해야 한다. 특히 민심과 어긋나는 대통령에게 제 목소리를 내고 용산과의 종속적 관계를 끊어내야 한다. 한 전 장관이 새로운 변화로 중도층 마음을 얻지 못한다면 여당의 ‘총선 구원투수’가 아니라 ‘패전처리 투수’가 될 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


Today`s HOT
아르메니아 대학살 109주년 중국 선저우 18호 우주비행사 가자지구 억류 인질 석방하라 지진에 기울어진 대만 호텔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개전 200일, 침묵시위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경찰과 충돌하는 볼리비아 교사 시위대
한국에 1-0으로 패한 일본 폭우 내린 중국 광둥성 교내에 시위 텐트 친 컬럼비아대학 학생들 황폐해진 칸 유니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