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현역 탈락 ‘제로’, 무감동·무개혁이 한동훈식 공천인가

정영환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가운데)이 25일 당사에서 19개 지역구를 대상으로 진행한 1차 경선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권도현 기자

정영환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가운데)이 25일 당사에서 19개 지역구를 대상으로 진행한 1차 경선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권도현 기자

국민의힘의 22대 총선 지역구 공천이 7부 능선을 넘었으나 컷오프(공천배제)된 현역 지역구 의원은 한 명도 없고, 대통령실 출신, 윤핵관 대부분이 단수공천을 받거나 경선을 보장받았다. 국정운영 실패 반성·쇄신은 보이지 않는 ‘무개혁·무감동 공천’으로 굳어지고 있다.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부르짖던 과감한 혁신이 고작 이런 거였는지 실망을 금할 수 없다.

국민의힘은 25일 공천 신청자가 있는 242곳 중 184곳의 공천 심사를 마무리했다. 단수공천 102곳, 전략공천(우선추천) 8곳, 경선 74곳이다. 지금까지 컷오프된 지역구 의원은 아무도 없다. 이 와중에 대통령실 출신 주진우 전 법률비서관, 전희경 전 정무1비서관, 장성민 전 미래전략기획관이 단수공천을 받았고, 강승규 전 시민사회수석 등은 경선을 통해 공천을 확정했다. 대통령실 참모 출신 중 경선 기회를 얻지 못한 이들은 극소수였다. 정진석·윤한홍·박대출 의원 등 친윤 중진들이 단수공천을 받았다. 윤 대통령의 홍위병 노릇을 하던 박수영·유상범·강민국 등 초선 의원들도 대부분 단수공천이 됐다.

지난해 11월 당시 인요한 혁신위원장은 ‘당 지도부, 중진, 친윤 의원의 불출마 또는 험지 출마’를 요구했다. 10·11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참패로 확인된 윤석열 정부 국정 실패에 동반책임을 져야 한다는 뜻이었다. 정작 공천이 시작되니 스스로 책임지겠다고 나선 이도 없고, 당도 책임을 묻지 않는다. 당시 당 안팎의 압박에 불출마를 선언한 윤핵관 장제원 의원(부산 사상), 수도권에 출마키로 한 하태경 의원(부산 해운대갑)의 결단이 무색할 지경이다. 그나마 사상에는 장 의원 측근인 김대식 전 민주평통 사무처장이, 해운대갑에는 주진우 전 비서관이 각각 단수공천돼 의미가 퇴색했다. 국민의힘은 강서구청장 보선 패배의 교훈을 4개월 만에 완전히 망각한 것 아닌가.

쇄신 공천을 하려면 책임질 사람에게 책임을 묻고, 새로운 얼굴로 변화를 기대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런데 21대 국회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은 다 잘했고, 대통령실 참모들도 윤 대통령 보좌에 문제가 없었다고 생각한다면 국민의 눈높이와는 너무 동떨어진 것이다. 22대 국회에서도 여당은 제 역할을 못하고 윤 대통령 눈치만 살피며 ‘용산 출장소’로 지낼 것이 불 보듯 뻔하다. 이런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에 대해 “무늬만 시스템 공천”이라고 비판할 자격이 있는지 의문이다.

윤석열 정부의 국정기조를 전면적으로 전환하고, 수직적 당정관계를 바로잡으라는 국민의 준엄한 경고는 여전히 유효하다. 국민의힘이 이를 무시하면 총선에서 혹독한 평가를 받을 수밖에 없음을 명심해야 한다.


Today`s HOT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조지아, 외국대리인법 반대 시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격 받은 슬로바키아 총리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광주, 울산 상대로 2-1 승리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이라크 밀 수확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