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국민의힘 쇄신, 뼈저린 반성 뒤에 첫발 떼야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왼쪽 두번째)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4선 이상 국회의원 당선인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성동훈 기자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왼쪽 두번째)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4선 이상 국회의원 당선인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성동훈 기자

국민의힘이 15일 4선 이상 중진 당선인 간담회, 16일 당선인 총회를 잇달아 열고 4·10 총선 참패 후 수습책을 모색하고 있다. 여당은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사퇴에 따른 지도부 공백 상태를 메우기 위해 새 비대위를 구성할 예정이다. 하지만 당 분위기를 보면 총선 패배에 대한 뼈저린 반성과 성찰보다는 당 체제 정비에 급급해 보여 실망스럽다.

국민의힘이 이번 총선에서 개헌 저지선을 간신히 지키는 데 그친 것은 윤석열 대통령의 일방통행식 국정에 대한 국민의 심판이었음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그렇다고 국민의힘이 윤 대통령의 오만·불통 리더십 탓만 할 수는 없다. 윤 대통령에 민심을 가감 없이 전달하기는커녕, 대통령실의 종속기관으로 전락해 국정 혼란에 방조·동조한 책임이 크기 때문이다. 여당은 지난해 10월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참패라는 경고장을 받고도 변화를 거부했고, 총선 기간 내내 자성은 없이 ‘이재명·조국 심판’에만 열을 올렸다가 된서리를 맞았다.

국민의힘은 새 비대위를 꾸려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개최 시기와 방법 등을 결정할 거라고 한다. 지도부를 바꾸는 것만으로 위기가 수습되진 않는다. 윤석열 정부 2년 만에 여당 지도부가 다섯번 교체됐지만 총선에선 민심이반만 확인했을 따름이다. 여당이 지금 우선해야 할 일은 민심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뼈저리게 반성하는 것이다. 두루뭉술한 반성이 아니라 구체적으로 무엇을 잘못했는지, 어떻게 달라질지를 말해야 한다. 그런 토대 위에서 새 지도부를 세워 민심에 부응하는 것이 올바른 수습의 과정일 것이다. 그런데 윤재옥 당대표 권한대행은 “(총선 패배) 원인 분석은 적절한 시기에 할 것”이라고 했다. 지나치게 안이한 것 아닌가.

민심은 여당이 대통령실에 할 말은 하는 여당으로 거듭나기를 요구한다. 여당은 22대 국회에선 더 강력해진 야당을 마주해야 한다. 여당이 야당과의 협치·소통을 통해 국회에서 제 역할을 하고, 수직적 당정관계에서도 벗어나야 한다. 그러지 못하면 윤석열 정부의 남은 3년은 가시밭길이 되고, 국민의힘의 미래도 암담해질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


Today`s HOT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