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입당, 8월까지 답 달라” 윤석열 “결정된 것 없어”

심진용 기자

기선잡기 신경전 점입가경

윤측 “반기문 못 잡아서 져”

이 ‘타산지석’ 발언에 반박도

이준석 “입당, 8월까지 답 달라” 윤석열 “결정된 것 없어”

이준석 신임 국민의힘 대표와 야권의 유력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사진) 사이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이 대표 당선에 윤 전 총장이 축하메시지를 보내고 서로 덕담을 나누는 속에서도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을 두고는 견제구를 주고받았다. 이 대표는 “8월까지는 입당 여부를 결단하라”며 윤 전 총장을 압박했고, 윤 전 총장은 “(입당을 포함해) 아무것도 결정된 것은 없다”고 맞섰다.

이 대표는 14일 CBS 라디오에서 “8월 중순~말이면 정치적 결단을 내리기에 충분한 시간”이라고 말했다. MBC 라디오에서는 “(윤 전 총장이) 최근 약간 덜 주목받는 모습”이라며 “일자리나 경제 문제 등이 부각되는 상황이 올 수 있고 거기에 따라 각광받는 대선 주자가 조금씩 변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에게 입당을 촉구하면서도 ‘윤석열 대세론’에 의구심을 드러낸 것이다. 이 대표는 전날 경향신문 인터뷰에서도 “윤 전 총장의 ‘공정’ 어젠다가 끝까지 갈지 확신이 없다”면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례가 타산지석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이동훈 대변인 명의로 보낸 메시지에서 “(국민의힘에) 국민 한 사람으로서 관심이 크다. 기대가 크다”면서도 “(입당과 관련해서) 모든 선택은 열려 있다. 아무것도 결정된 것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 대표의 빠른 입당 요구에 입당 여부조차 결정하지 않았다고 맞선 셈이다.

윤 전 총장 측은 이 대표의 ‘타산지석’ 발언도 반박했다. 윤 전 총장과 가까운 장예찬 시사평론가는 전날 사회관계망서비스에 “4·7 재·보궐 선거를 타산지석으로 삼으라 할 게 아니라, 오히려 국민의힘이 2017년 대선을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한다”며 “당시 외부의 강력한 주자(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를 제대로 영입하지 못해 대선에서 패하지 않았나”라고 적었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을 ‘특별대우’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여러 번 밝혔다. 윤 전 총장도 당 안팎의 다른 대선 주자들과 똑같은 조건에서 경쟁해야 하고, 경선 레이스 출발 전에 당에 들어오라는 것이다. 제1야당 대표 입장에서 윤 전 총장이 당 바깥에서 세력을 키우는 상황도 달갑지 않다.

윤 전 총장으로서는 굳이 입당을 서두를 이유가 없다. 당 외곽에 있으면서도 여전히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다. 국민의힘 입당으로 중도·진보층에서 지지가 떨어지는 리스크도 감안해야 한다. 국민의힘 울타리에 들어서는 순간 대선 주자들 중 한 사람으로 위상이 내려갈 수 있다는 우려도 없지 않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