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첫 일정은 ‘안보·호남’…“파격이 새로운 표준 돼야”

박순봉·심진용 기자

서울 아닌 대전현충원 찾아
천안함 희생자들에 ‘예우’
첫 일정 ‘광주 포함’도 처음

첫 최고위원회의도 주재
일부 중진은 이 대표 ‘견제’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가 14일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첫 메시지는 보훈과 안보였다. 이 대표는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아 천안함 희생 장병 유족을 만났다. 전통적 보수 지지층을 겨냥한 안보 이슈를 선택한 것이다. 안정적 당 운영에 방점을 뒀다는 해석이 나왔다.

이 대표는 이날 취임 후 첫 공식 일정으로 대전현충원을 찾았다. 통상 정치권 인사들이 임기를 시작할 때 순국선열과 전직 대통령이 안장된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부터 참배하지만, 천안함 희생 장병이 안장된 곳을 찾아 군 장병 예우에 초점을 맞춘 것이다. 그는 현충탑을 시작으로 천안함 46용사 묘역, 천안함 수색 과정에서 숨진 한주호 준위 묘역, 제2연평해전·연평도 포격전 전사자, 마린온 순직 장병 묘역을 차례로 참배했다.

이 대표는 천안함 희생 장병 유족과 만나 ‘명예를 지켜달라’는 유족들의 당부에 눈물을 흘린 뒤 “보수 정부가 집권하고 있을 때도 이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지 못해 10년이 넘었는데도 마음을 아프게 해드린 것을 당을 대표해 사과드린다”고 머리를 숙였다. 그는 지난 9일에도 국방부 앞 천안함 생존 장병과 유가족의 시위 현장을 찾아 눈물을 흘렸다. 이 대표는 오후 최고위원회의에서 “20살 남짓한 나이에 꽃피지 못하고 국가를 위해 희생한 또래의 용사들까지 기리고 추억하는 정신을 국민의힘이 가져가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대전에서 이동, 광주 재개발 붕괴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도 찾았다. 사고 여파이지만 보수 정당의 당대표가 첫날부터 지지 기반이 약한 광주를 찾은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호남 강조’ 정신을 잇는 취지로도 읽힌다.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첫 최고위원회의에선 “오늘부터 우리가 행하는 파격은 새로움을 넘어 새로운 여의도의 표준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날 ‘따릉이 출근’을 거론하면서 “젊은 세대에게는 이미 친숙하지만, 주류 정치인들에게 외면받았던 논제들을 적극 선점하고 다루겠다”고도 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의 복당 문제도 논의했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 “반대는 없었다”며 “합의한 절차가 있으니 기다리면 된다”고 말했다. 지난 12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회동하는 등 통합 행보에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이 대표 행보는 합당·복당 무산 등 ‘이준석 리스크’를 불식시키려는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불안감을 해소해 당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겠다는 의도가 엿보인다. 그는 의원들과의 상견례 격인 의원총회에서는 “많은 의견을 수렴하고 독단적이지 않을 것”이라며 “개인전화도 열려 있다”고 말했다. ‘0선 대표’로서 지지 기반이 약하다는 점을 고려해 포용 전략을 내놓은 것이다.

하지만 첫 최고위원회의부터 이 대표를 향한 견제성 발언이 나왔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모두발언에서 ‘제왕적 총재’ 사례를 거론하며 “최고위에서 협의를 해야 하거나 결정해야 할 많은 일이 사전에 전부 다 공개되고 발표된다면 최고위가 아무런 역할을 못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수석대변인 등 일부 인선을 먼저 발표한 점을 지적한 것이다. 이 대표는 기자들에게 “과거의 최고위 체제에서 최고위 의견을 반영하지 않았던 문화에 대한 진심 어린 우려라고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4선 권영세 의원에게 사무총장을 제안했지만 권 의원은 고사했다. 권 의원 측은 두 차례나 사무총장직을 했고, 조금 더 젊고 역동적인 인물이 맡는 것이 맞다라는 입장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이 대표 입장에서는 군기반장 역할을 해줄 다선이 필요한데, 중진들이 굳이 그럴 이유가 있겠느냐”고 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