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33세에 6·25 참전한 아버지…차말줄 일병 유해 신원 확인

유새슬 기자

강원 횡성에서 유해 발굴된 지 20년 만에 신원 확인

입대 시 1살이던 아들 “현충원 다니며 울분 달래와”

수류탄 덮어 부하들 구한 고 차성도 중위의 삼촌

고 차말줄 일병. 국방부 제공

고 차말줄 일병. 국방부 제공

아내와 세 명의 자녀를 두고 6·25 전쟁에 참전했다가 산화한 고 차말줄 일병의 유해 신원이 확인됐다고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국유단)이 17일 밝혔다.

국유단은 2004년 9월 강원도 횡성군 청일면 일대에서 고인의 유해를 발견해 2010년 9월 고인의 아들 차성일씨를 찾아 유전자 검사를 했지만 가족관계를 확인할 수 없었다. 국유단은 전사자가 다수 발굴된 지역의 유해와 유가족 유전자를 최신 기술로 다시 분석해 지난 3월 유해와 차성일씨가 부자 관계임을 최종적으로 확인했다.

1917년 울산에서 출생한 차 일병은 2남 1녀를 둔 가장으로 정유회사에 근무하다가 인천상륙작전 다음날인 1950년 9월16일 33세의 나이에 자원 입대했다. 국군 제5사단 소속으로 영남지구 공비 토벌에 참전한 고인은 1951년 2월 중공군의 제4차 공세에 맞선 횡성-포동리 부근 전투에서 산화했다.

아버지가 입대할 당시 1살이었던 고인의 아들 차성일씨는 “제 생애 동안 아버지의 유해를 찾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저 서울 현충원을 열심히 찾아다니며 울분을 달래왔다”며 “험난한 산꼭대기를 수차례 오르내리면서 아버지를 찾아준 소식을 듣고 가슴이 벅차오르며 눈물이 난다. 노력해주신 국가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차 일병은 수류탄을 온몸으로 덮어 소대원들을 구하고 순직한 고 차성도 중위의 삼촌이기도 하다. 1970년 육군 27사단에서 소대장으로 부임한 차 중위는 같은 해 야간 방어 훈련 중 한 병사가 수류탄 투척을 위해 안전핀을 뽑다가 실수로 놓치는 일이 발생하자 즉각 수류탄을 온몸으로 덮어 순직했다.


Today`s HOT
주식인 양파 선별하는 인도 농부들 치솟는 아이슬란드 용암 분수 이스라엘 규탄하는 멕시코 시위대 살인적 더위의 인도
현충일에 참배하는 방문객들 남아공 총선 시작
산사태 현장 수색하는 파푸아뉴기니 주민들 의회개혁법 통과 항의하는 대만 여당 지지자들
영~차! 울색 레이스 라파 떠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미국 농장에 설치된 태양전지판 abcd, 스펠링 비 대회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