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 주메이라·센트럴 파크…고체연료 발사체로 쏜 민간 위성 사진 공개

유새슬 기자

지난해 12월 고체연료 발사체 3차 발사 시

민간 상용 위성 실어 저궤도에 안착시켜

매일 지구 15바퀴씩 돌며 영상레이더(SAR)로 촬영

세계 최대 인공섬인 두바이의 팜 주메이라를 한화시스템의 소형 SAR 위성이 촬영한 모습. 한화시스템 제공

세계 최대 인공섬인 두바이의 팜 주메이라를 한화시스템의 소형 SAR 위성이 촬영한 모습. 한화시스템 제공

지난해 고체연료 우주발사체에 실어 발사한 민간 위성이 우주를 돌면서 지구를 촬영한 사진이 18일 공개됐다.

한화시스템은 국내 최초의 지구 관측용 소형 영상레이더(SAR) 위성이 하루에 지구를 15바퀴씩 돌면서 촬영한 사진들을 이날 공개했다. 세계 최대의 인공섬인 야자수 모양의 두바이 팜 주메이라, 미국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의 홈구장인 양키 스타디움, 미국 뉴욕 맨해튼의 전경 등이 담겼다.

미국 뉴욕 센트럴파크를 한화시스템의 소형 SAR 위성이 촬영한 모습. 한화시스템 제공

미국 뉴욕 센트럴파크를 한화시스템의 소형 SAR 위성이 촬영한 모습. 한화시스템 제공

지난해 12월4일 국방과학연구소(ADD)가 개발 중인 고체연료 우주발사체의 3차 시험 발사가 제주 남방 공해상에서 이뤄졌는데 여기에 소형 SAR 위성이 실렸다. 위성은 현재 고도 650㎞의 저궤도에서 지상 지형 정보 수집을 위한 시험 운용 중이다.

미국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의 홈구장인 양키 스타디움을 한화시스템의 소형 SAR 위성이 촬영한 모습. 한화시스템 제공

미국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의 홈구장인 양키 스타디움을 한화시스템의 소형 SAR 위성이 촬영한 모습. 한화시스템 제공

SAR 위성은 위성이 지상으로 전자파를 쏘고 지표면에 부딪혀 반사파가 되돌아오면 이를 시간 순으로 합성해 지표면의 지형도를 만들어낸다. 일반적인 촬영물과 달리 지형을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서는 전문가의 판독 작업을 거쳐야 한다. 대신 주·야간, 기상 상황과 관계없이 일정한 품질을 유지할 수 있다.

다만 민간 SAR 위성은 군사정찰용이 아닌 지구 관측용이다. 우리 군은 지난 8일 군 최초의 중·대형 SAR 위성인 군사정찰위성 2호기를 발사했다.

고체연료 우주발사체에서 SAR 위성(오른쪽)이 분리되고 있다. 국방부 제공

고체연료 우주발사체에서 SAR 위성(오른쪽)이 분리되고 있다. 국방부 제공

민간에서 제작한 소형 SAR 위성이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있는 만큼 향후 군 당국이 고체연료 발사체 개발을 마친다면, 필요할 때마다 우리 기술력으로 만든 소형 위성을 우리가 만든 고체연료 발사체에 실어 우주로 올려보낼 수 있게 된다. 이는 우주 정찰 능력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