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혁신당 ‘비례 2번’에 조국…1번은 ‘윤석열 감찰’ 박은정 전 검사

김윤나영 기자

비례 후보 20명 순번 발표

‘민주당 탈당’ 황운하는 8번

조국혁신당이 18일 4·10 총선 비례대표 후보 2번으로 조국 대표를 선출했다. 조 대표는 당원투표 결과 압도적인 몰표를 받고 남성 후보 1위에 올랐다. 당선 안정권에 든 후보 상당수는 검찰·언론 개혁과 윤석열 정권 조기 종식을 주요 의제로 내걸었다.

조국혁신당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비례대표 후보자 20명의 순번을 발표했다. 당원과 국민참여선거인단 13만6633명 중 10만7489명이 투표에 참여해 투표율 78.67%를 기록했다.

조 대표의 비례 2번 안착은 예정된 수순이었다. 조 대표는 후보 선정에 일절 관여하지 않겠다고 했으나, 후순위로 가겠다고 밝히지 않아 압도적인 지지로 1위를 했다.

비례 1번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시절 윤석열 검찰총장을 감찰했다가 해임된 박은정 전 검사다.

비례 3번은 조 대표의 영입인재인 이해민 전 구글 시니어 프로덕트매니저다. 비례 4번은 영입인재 1호이자 언론개혁 몫인 신장식 전 정의당 사무총장이다.

비례 5번은 김선민 전 근로복지공단 태백병원 직업환경의학과장, 비례 6번은 김준형 전 국립외교원장, 비례 7번은 가수 리아로 활동해온 김재원 백제예술대 겸임교수이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해 조국혁신당에 합류한 황운하 의원은 비례 8번을 받았다.

비례 9번은 정춘생 전 대통령비서실 여성가족비서관, 10번은 차규근 전 법무부 출입국관리본부장, 11번은 강경숙 유네스코한국위원회 집행위원, 12번은 서왕진 전 환경정의연구소장, 13번은 백선희 전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정책운영위원이다.

조 대표를 포함한 비례 후보 7명은 검찰(사법)·언론·정치 개혁을 주요 의제로 내걸었다. 비례 14번 김형연 전 법제처장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조국 당시 민정수석과 법무비서관으로 일했다. 비례 10번 차규근 전 법무부 출입국관리본부장(검찰개혁)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접대 의혹 1차 수사를 무혐의로 종결했던 검사들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고발한 바 있다.


Today`s HOT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이라크 밀 수확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