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중계 놔두고...비공개로 ‘대국민 사과’ 하긴 했다는 대통령

유정인 기자

국무회의 생중계 모두발언 “국정 방향 옳다”

대통령실 “비공개 회의 때 ‘국민께 죄송’ 발언”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제17회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제17회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여당이 참패한 4·10 총선 결과를 두고 “아무리 국정의 방향이 옳고 좋은 정책을 수없이 추진한다고 해도 국민들께서 실제 변화를 느끼지 못한다면 정부의 역할을 다하지 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기존 국정 기조, 정책의 정당성을 강조하면서 정책과 현장의 시차를 좁히는 속도전을 다짐했다. 국정에 대한 반성과 성찰을 요구한 총선 민심과 동떨어진 입장을 내놔 논란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야당은 “변명만 늘어놨다”고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취임 이후 지난 2년 동안 국민만 바라보며 국익을 위한 길을 걸어왔지만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이 대통령실 관계자를 거치지 않고 직접 총선 참패에 대한 입장을 밝힌 건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생중계된 모두발언에서 “이번 총선을 통해 나타난 민심을 우리 모두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면서 “더 낮은 자세와 유연한 태도로 보다 많이 소통하고, 저부터 민심을 경청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올바른 국정의 방향을 잡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음에도 국민들께서 체감하실 만큼의 변화를 만들어 내는데 모자랐다”고 말했다. 국정 기조와 정책은 올바른 방향이었지만 국민들에게 전달이 미흡했다는 취지의 발언이다.

윤 대통령은 이어 물가, 고금리, 부동산, 주식 시장, 수출, 탈원전, 청년과 교육 정책 등을 나열하며 그간의 국정을 짚었다. 각각의 분야에서 윤석열 정부가 최선을 다했지만 “정책과 현장의 시차” 등으로 부족함이 있었다는 내용이 골자였다. 윤 대통령이 “국민 여러분께 더 가까이, 민생 속으로 더 깊숙이 들어가서 현장의 어려움을 듣고 국민의 삶을 더 적극적으로 챙기겠다”며 “정책과 현장의 시차를 좁힐 수 있도록 맞춤형 정책 추진에 힘을 쏟겠다”고 밝힌 데도 이같은 인식이 반영됐다.

총선 참패의 이유를 현 정부의 국정기조와 윤 대통령 스스로의 국정 운영 스타일에서 찾는 발언은 국무회의 생중계 발언에 포함되지 않았다. 다만 윤 대통령은 비공개로 진행된 국무회의와 참모진 회의에서 “국민들께 죄송하다”, “대통령인 저부터 잘못했다”고 말했다고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가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윤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기존 국정운영 궤도를 지키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민생과 소통 강화에 초점을 맞췄지만 구체적인 국정 쇄신 방향은 드러나지 않았다. 쇄신 의지에 대한 평가 잣대로 꼽히는 해병대 채모 상병 순직사건 외압 의혹, 김건희 여사 관련 의혹을 해소할 방안은 빠졌다. 향후 국정 주도권을 쥐는 거대 야당과의 협치 의지도 언급하지 않았다.

총선 참패 후 국정 방향타 설정이 ‘마이웨이’에 그치면서 야당과의 관계설정에는 험로가 예상된다. 각종 국정현안을 둘러싼 정부와 야당의 충돌과 이로 인한 정국 혼란은 불가피해 보인다. 야당들은 당장 이날 윤 대통령 발언에 혹평을 내놨다.

한민수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불통의 국정운영을 반성하는 대신, 방향은 옳았는데 실적이 좋지 않았다는 변명만 늘어놨다”며 “지금까지처럼 용산 주도의 불통식 정치로 일관하겠다는 독선적 선언이었다”고 밝혔다. 김보협 조국혁신당 대변인은 “한마디로 국정 전환은 없다는 선언이고 이대로 쭉 가겠다는 오기”라며 “22대 국회가 열리면 빠르고 강하게 윤석열 정권의 잘잘못을 따져 바로잡겠다”고 밝혔다.

정희용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더욱 심기일전하여 민생을 더 가까이,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며 진심을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Today`s HOT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이라크 밀 수확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