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리모컨 감독…아예 집으로 갈 수도” 해외서 경질설 나오는데…클린스만 “비판은 감독 숙명”

윤은용 기자

BBC “6개월 중 한국서는 67일뿐”
근태 논란 등 업무 스타일 꼬집어

클린스만 웨일스전 앞둔 회견서
“승리 원하지만 목표는 아시안컵”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7일 영국 웨일스의 카디프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축구대표팀 훈련에서 선수들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고 있다. 카디프 | 로이터연합뉴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7일 영국 웨일스의 카디프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축구대표팀 훈련에서 선수들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고 있다. 카디프 | 로이터연합뉴스

위르겐 클린스만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 감독의 ‘재택근무’ 논란이 한국을 넘어 외국에서도 화제가 되고 있다. 이번 9월 A매치 2연전에서 성과를 내지 못하면 경질될 수도 있다는 주장이 외신에서 나왔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7일 ‘위르겐 클린스만, 승리가 없는 한국 감독에게 시간이 촉박할까’라는 제목으로 클린스만 감독의 현 상황을 분석했다.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은 8일 웨일스와 평가전을 치른 뒤 13일 사우디아라비아와 두 번째 경기를 갖는다. 이번 유럽 원정 2연전은 클린스만 감독에게 중요하다. 부임 후 치른 4경기에서 1승도 거두지 못한 클린스만 감독은 최근에는 국내 상주 약속을 어기고 해외에만 머물며 ‘재택근무’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데다 원격 기자회견, 외국 방송사 패널 출연 등으로 대표팀에 집중하지 못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BBC는 ‘리모컨 지휘’라는 소제목으로 클린스만 감독의 업무 스타일을 정의하면서 “부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전 독일 대표팀 감독은 전임자들이 그랬듯 한국에서 살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그가 부임 후 6개월 동안 한국에서 머문 날은 67일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이와 함께 이번 2연전에서 결과가 나오지 않는다면 경질될 가능성도 있다고 주장했다. BBC는 “만약 웨일스와 사우디아라비아를 상대로 결과가 나오지 않는다면, 클린스만 감독은 이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얼마든지 시간을 보낼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될 수도 있다”고 했다. 캘리포니아는 클린스만 감독의 자택이 있는 곳이다.

클린스만 감독도 이런 주위의 비판을 잘 알고 있는 듯했다. 이날 인터넷 매체 ‘풋볼 데일리’ 등이 공개한 웨일스전을 앞둔 기자회견 영상에서 클린스만 감독은 “지난 4번의 A매치에서 이기지는 못했지만 경기를 전반적으로 지배한 운영 방식은 만족스러웠다”며 “나 역시 승리를 절실하게 원한다. 하지만 승리는 반드시 아시안컵에서 나와야 한다. 한국은 아시안컵에서 60년 넘게 우승하지 못하고 있다. (아시안컵 우승이) 진정한 목표”라고 강조했다.

이어 클린스만 감독은 “초반 4경기에서 이겼어도 비판은 늘 나왔을 것이다. 비판은 감독의 숙명이고, 늘 비판과 함께 살 수밖에 없다”며 “비판이 나를 괴롭히지는 않는다. 비판을 통해 팀이 단계적으로 성장하는 것을 봤다”고 말했다.


Today`s HOT
영~차! 울색 레이스 산사태 현장 수색하는 파푸아뉴기니 주민들 현충일에 참배하는 방문객들 이스라엘 규탄하는 친팔레스타인 시위대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이스라엘 규탄하는 미국 시위대
한국 유도 김민종·허미미 금의환향! 굴러가는 치즈를 잡아라!
아르메니아 총리 사임 요구 시위 짜릿한 질주~ 실내 스노우파크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피크닉 이스라엘 공습으로 파괴된 라파 난민촌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