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뮌헨도 챔스 4강 진출, 한국인 선수 5번째…이후 쓰일 모든 기록이 한국 축구 새 역사

박효재 기자
해리 케인, 김민재 등 바이에른 뮌헨 선수들이 18일 아스널과의 UCL 8강 2차전 승리로 4강 진출을 확정한 뒤 팬들을 향해 박수를 치고 있다. 뮌헨|신화연합뉴스

해리 케인, 김민재 등 바이에른 뮌헨 선수들이 18일 아스널과의 UCL 8강 2차전 승리로 4강 진출을 확정한 뒤 팬들을 향해 박수를 치고 있다. 뮌헨|신화연합뉴스

2024년 4월 18일,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한국 축구의 새 역사가 쓰였다. 분데스리가 바이에른 뮌헨 소속 김민재(28)가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4강에 진출하면서 이강인(23·파리 생제르맹)과 함께 한국 선수 최초로 나란히 UCL 4강 진출에 성공했다.

뮌헨은 18일 홈에서 열린 아스널(잉글랜드)과의 2023~2024 UCL 8강 2차전에서 1-0으로 이겼다. 앞서 런던 원정에서 아스널과 2-2로 비겼던 뮌헨은 이날 승리로 합산 스코어 3-2로 4강에 올랐다. 뮌헨은 준결승에서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를 꺾은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와 맞붙는다.

김민재는 이날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팀이 1-0으로 앞서고 있던 후반 31분 누사이르 마즈라위 대신 투입돼 경기가 끝날 때까지 뛰었다. 원래 센터백인 김민재는 왼쪽 풀백으로 나섰지만, 상대 윙어 부카요 사카를 틀어막으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상대 박스 근처까지 압박을 펼쳤고 한 박자 빨리 상대 패스를 끊었다.

김민재는 생애 최초로 UCL 4강 무대를 경험하게 됐다. 이영표, 박지성, 손흥민, 이강인에 이어 UCL 4강에 진출한 다섯 번째 한국인 선수가 됐다.

이강인(왼쪽에서 다섯 번째)을 비롯한 파리 생제르맹 선수들이 17일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바르셀로나 원정에서 4-1 대승을 거두고 극적으로 4강 진출에 성공한 뒤 모여서 만세를 부르고 있다. 바르셀로나 | EPA 연합뉴스

이강인(왼쪽에서 다섯 번째)을 비롯한 파리 생제르맹 선수들이 17일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바르셀로나 원정에서 4-1 대승을 거두고 극적으로 4강 진출에 성공한 뒤 모여서 만세를 부르고 있다. 바르셀로나 | EPA 연합뉴스

전날 바르셀로나와의 UCL 8강 2차전 승리로 4강에 먼저 오른 이강인과 함께 새 역사를 쓸 수도 있다. 뮌헨은 다음 달 1일 홈에서 레알 마드리드와 4강 1차전에서 대결한다. 김민재가 출전한다면 이영표, 박지성, 손흥민에 이어 UCL 4강 무대를 밟은 네 번째 한국인 선수가 된다. 같은 달 2일 파리 생제르맹(PSG)은 도르트문트(독일)와 4강 1차전 원정 경기를 치르는데, 이강인도 출전한다면 한국 축구 역사상 최초로 한국 선수가 나란히 4강 무대를 밟게 된다. 뮌헨과 PSG 모두 결승에 진출한다면 한국인 선수들끼리 빅이어(UCL 우승컵)를 두고 경쟁할 수도 있다.

박지성에 이어 빅이어를 들어 올리는 선수가 나올 수도 있다. 박지성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으로 2007~2008시즌 UCL 정상에 올랐다. 이후 한국인 선수 최고 기록은 손흥민(토트넘)이 기록한 준우승이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활약을 앞세워 맨체스터 시티를 꺾고 2018~2019시즌 결승에 올랐지만, 리버풀(잉글랜드)에 지며 준우승에 머물렀다.


Today`s HOT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꼬까옷 입고 패션쇼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범람한 카우카강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