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만만 일본 VS 부담백배 한국

이정호 기자

22일 U - 23 아시안컵 한·일전

B조 1위 자리 두고 숙명의 격돌
일본 “어떤 포메이션이든 승리”
정교하고 빠른 조직력 ‘우승감’
한국, 센터백 공백 채워 이겨야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에서 우승을 노리는 일본은 지난 20일 B조 조별리그 2차전 아랍에미리트연합(UAE)전을 2-0으로 승리했다. 중국전에서 초반 퇴장 변수를 안았던 일본은 이날 UAE를 상대로 선발 베스트11 중 7명을 바꿔 출전시키는 여유를 보였다. UAE는 한국이 1차전에서 1-0으로 힘겹게 이긴 상대다.

일본 축구의 자신감을 엿볼 수 있다. 이날 주장 완장을 찬 일본 야마모토 리히토는 “대회는 길고, 선수들이 로테이션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여러 조합으로 준비했기 때문에 불안감은 없었다”고 말했다. 일본 언론은 “‘누가 나가도 이긴다. 누구와 포메이션을 짜도 가능하다’는 A대표팀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의 구상이 파리 올림픽 출전이 걸린 대무대에서 현실화되고 있다”고 극찬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2일 오후 10시 카타르 도하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일본과 조 1위를 두고 격돌한다.

‘가위바위보’도 질 수 없다는 일본전이지만, 전력상 황선홍호가 안은 부담감이 크다. 일본은 이번 대회 우승 후보 1순위로 꼽힌다. B조에서 UAE, 중국을 제압한 두 팀은 나란히 승점 6점, 골 득실 +3으로 조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다. 조 2위가 되면 A조 1위가 확정된 또 다른 우승 후보인 개최국 카타르를 8강에서 만나는 부담이 생긴다.

일본 축구는 아시아 최강임을 자부하며 ‘세계 레벨’에 눈을 맞추고 있다. 2년 전 U-23 아시안컵과 지난해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이미 기준 연령보다 두 살 가까이 어린 선수들로 대표팀을 꾸려 파리 올림픽을 준비해왔다.

그럼에도 한국 축구에 굴욕적인 패배를 안겼다. 2년 전 U-23 아시안컵 8강에서에서는 한국 축구의 희망이라는 이강인(파리 생제르맹)까지 뛰었음에도 일본에 0-3으로 완패했다.

아시안게임에선 우리가 2-1로 승리했다. 하지만 병역 혜택이 있는 대회라 이강인, 정우영(슈투트가르트), 홍현석(헨트) 등 유럽파 선수들이 대거 출격하며, 아시안게임 레벨에서 보기 힘든 강팀이 꾸려진 덕이었다. 그럼에도 선제골을 내주는 등 경기 내용은 쉽지 않았다.

일본의 정교하면서 빠른 조직력 축구에 맞서야 하는 한국은 고민이 적지 않다. 중국전에서 서명관(부천)이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고, 변준수(광주)도 경고 누적으로 일본전 출전이 불발되면서 센터백 라인에 구멍이 생겼다. 단순한 공격 패턴에 이영준(김천)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진 부분도 단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골 득실과 다득점까지 같은 한국, 일본이 비기면 대회 규정상 조 1위를 가르기 위해 연장 없이 곧장 승부차기를 차게 된다. 대회 3위까지는 파리 올림픽 본선에 직행한다. 4위 팀은 2023 U-23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4위인 기니와 플레이오프를 치러야 한다.


Today`s HOT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조지아, 외국대리인법 반대 시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격 받은 슬로바키아 총리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광주, 울산 상대로 2-1 승리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이라크 밀 수확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