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윤석열 정권 임명 사외이사, YTN 민영화 캐스팅보트였다

박상영 기자

찬성표 3명···반대 1명·기권 2명

대선 때 윤석열 지지단체 간부였던

사외이사 1명도 찬성표 던져 ‘과반’

만장일치 관행 깨지고 이례적 결론

공기업 지분 매각 반대 기자회견하는 YTN 노조원들. 전국언론노동조합 YTN 지부 제공.

공기업 지분 매각 반대 기자회견하는 YTN 노조원들. 전국언론노동조합 YTN 지부 제공.

지난달 23일 한전KDN이 보유 중인 YTN 지분 21.43%를 전량 매각하는 안을 이사회에서 의결할 당시, 캐스팅보트 역할을 한 이사가 윤석열 정부 때 임명된 사외이사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결과적으로 정권 코드인사가 YTN 민영화 추진 과정에 결정적 역할을 맡은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1일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전KDN으로부터 제출받은 ‘한전KDN 이사회 결과’를 보면 당시 이사회에서 7명의 이사 중 YTN 지분 매각에 찬성표를 던진 사람은 4명이다. 반대는 1명, 기권은 2명이었다. 한전KDN 이사회가 재적이사 과반수의 출석, 재적이사 과반수의 찬성으로 의결하는 것을 고려하면 한 명이라도 더 기권하거나 반대했다면 YTN 지분 매각은 부결되는 상황이었다.

찬성표를 던진 4명 중 3명은 현재 한전KDN에 재직 중인 이사로,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 입김에서 벗어나기 어려울 것이라고 김 의원은 평가했다. 특히, 감사원의 공공기관 재무건전성 관리에 관한 감사가 진행되는 점도 압박 요인으로 풀이된다.

찬성표를 던진 나머지 1명은 올해 9월에 임명된 사외이사 A씨로 확인됐다. A씨는 20대 대통령 선거 당시 윤석열 후보 지지를 선언한 시민사회단체인 ‘범시민단체연합’에서 기획관리실장 등을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이사회는 만장일치로 안건을 의결해온 그간의 관행과는 이례적으로 “현재 YTN 성장성이 좋은데 지금 매각하면 안 된다” “YTN이 가진 언론 공공성을 지키는 것이 공기관의 역할이다”라는 반대 의견도 적극 제시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전 협의 절차가 이뤄졌음에도 이사회 의결에는 1시간 이상이 걸렸다.

그동안 한전KDN은 YTN 지분 보유가 자신의 고유 업무와 무관하다고 보고 매각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었다. 이를 두고 보도채널 지분 매각은 단순히 공공기관 자산 효율화 차원을 넘어선다는 각계 비판에 부딪히고 있다.

김 의원은 “윤석열 정부가 전 정부 인사들을 찍어내고, 코드인사를 내려꽂는 이유가 명확해졌다”며 “민영화 같은 퇴행적 정책을 추진할 수족을 공공기관 곳곳에 심겠다는 의중이 이번 YTN 지분 매각 결정 과정에도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Today`s HOT
아르메니아 대학살 109주년 중국 선저우 18호 우주비행사 가자지구 억류 인질 석방하라 지진에 기울어진 대만 호텔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개전 200일, 침묵시위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경찰과 충돌하는 볼리비아 교사 시위대
한국에 1-0으로 패한 일본 폭우 내린 중국 광둥성 교내에 시위 텐트 친 컬럼비아대학 학생들 황폐해진 칸 유니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