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활동에 ‘가치’ 부여…집 밖으로, 사회로 한 발 더

김태희 기자

경기도 ‘기회소득’ 정책
장애인 활동가치 첫 인정
운동량 따라 수당 제공
스스로 심신 건강 챙기며
사회비용 감소 효과 기대

장애인 활동에 ‘가치’ 부여…집 밖으로, 사회로 한 발 더

“오늘은 아침 먹고 꽃에도 물 주며, 중앙동에 렌즈(사러 가고), 다이소 들르려고 함.”

지난 2일 경기 안산시 상록구 장상동의 한 주택에서 만난 하명훈씨(24)는 하루 일정이 가득 적혀 있는 노트를 들어 보였다. 그는 지난해 본격적으로 운동하기 시작한 뒤부터 노트(사진)에 하루 운동량을 기록했다.

하씨는 지적장애인이다. 경기도의 ‘장애인 기회소득’ 지급 대상자다. 장애인 기회소득은 월 5만원씩 최대 6개월간 총 30만원을 지급하는 정책이다. 대신 장애인은 스마트워치를 착용해서 1주 최소 2회 이상, 1시간 이상 활동하고 움직여야 한다. 장애인 스스로 건강을 챙길 수 있게 하자는 취지로, 운동을 통해 건강해지면 그만큼 사회적 비용(의료비·돌봄비용)이 감소한 것으로 본다. 지방자치단체가 장애인 활동을 가치 있다고 최초로 인정한 사례다.

하씨도 장애인 기회소득을 받기 전까지는 거의 움직이지 않았다. 여자친구와 이별한 뒤 우울증과 불면증까지 겪었다. 복용 약의 부작용에 안 좋은 생활습관까지 더해지면서 90㎏ 정도였던 몸무게는 약 100㎏으로 늘었다. 다이어트도 몇 번 시도했지만, 동기가 없어 번번이 실패했다.

그러던 와중에 접한 것이 장애인 기회소득이었다. 하씨는 “움직이지 않으면 지급되지 않으니 처음에는 억지로 운동을 했다”면서 “그러다가 차츰 운동에 재미를 붙였다”고 했다. 운동량을 점차 늘려 지난해 말 몸무게를 68㎏까지 감량했다.

현재는 70㎏대 몸무게를 유지하고 있다. 그는 최근 근력 운동도 시작해 몸에 근육을 붙이는 재미를 보고 있다고 했다. 기회소득으로 받은 돈은 좋아하는 스포츠 의류나 운동화를 사는 데 썼다. 하씨는 “이젠 운동이 하나의 습관이 됐다”면서 “몸무게를 줄이고 건강을 되찾겠다는 목표를 달성했으니, 올해는 여자친구를 사귀어 함께 걷고 싶다”고 말했다.

정신장애가 있는 남기택씨(50)는 한때 우울증을 겪었다. 일주일에 4000걸음도 걷지 않을 정도로 집 안에만 있었다. 하지만 그는 장애인 기회소득을 받고 난 뒤 다시 일어서는 데 성공했다.

집 밖으로 나와 몸을 움직이면서 우울증을 극복한 그는 새로운 직장도 얻었다. 지난 2일 첫 출근을 했다. 남씨는 “기회소득 때문에 매일 조금이라도 걸으려고 노력했다”면서 “몸을 움직이니까 우울한 기분도 많이 나아졌고, 다시 일어서는 원동력이 됐다”고 말했다.

지난해 경기도 장애인 기회소득을 받은 이는 총 7000명이다.

경기도가 참여자 중 2000명을 조사한 결과 68.6%가 최소 주 2회 이상(가치활동 인정 기준) 운동에 성공했다. 기회소득 지급 전 비활동적(주 1회 이하 운동)으로 분류된 장애인은 1730명(86.5%)이었지만, 지급 이후 543명(27.2%)으로 크게 줄었다.

경기도는 올 하반기부터 장애인 기회소득을 월 10만원으로 늘리고 최대 12개월간 총 90만원을 받을 수 있게 한다. 지원 대상도 1만명으로 늘린다.

지급 대상도 지난해 장애인·예술인 2개 분야에서 올해는 체육인·농어민·기후행동·아동 돌봄 등까지 총 6개 분야로 확대해 추진한다.


Today`s HOT
교내에 시위 텐트 친 컬럼비아대학 학생들 폭우 내린 중국 광둥성 한국에 1-0으로 패한 일본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주유엔 대사와 회담하는 기시다 총리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인도 44일 총선 시작 화려한 의상 입고 자전거 타는 마닐라 주민들
러시아 미사일 공격에 연기 내뿜는 우크라 아파트 아름다운 불도그 선발대회 페트로 아웃 5연승한 넬리 코르다, 연못에 풍덩!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