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 따오기 50마리, 내달 야생으로 돌아갈 훈련 ‘착착’

김정훈 기자
따오기들이 먹이 활동을 하고 있다. 창녕군 제공

따오기들이 먹이 활동을 하고 있다. 창녕군 제공

경남 창녕군은 올봄에 야생 방사할 따오기를 선별하고 훈련을 시작했다고 21일 밝혔다.

군은 2008년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이자 천연기념물인 따오기를 중국에서 한 쌍을 기증받아 복원을 시작했다.

2019년부터 총 8회에 걸쳐 290마리 방사해 10마리의 새끼가 태어나 자연에서 자란 것을 확인했다.

군은 5월 중 50마리를 방사할 계획이다. 따오기들은 관람객들이 방문하는 따오기 우리에서 대인 훈련과 대물 훈련, 사회성 훈련, 먹이 훈련, 비행 훈련을 했다.

지금은 야생 적응훈련장으로 옮겨 비행 근력 강화와 먹이 다양성 등 적응 능력을 끌어올려 야생에 돌아갈 준비를 하고 있다.

현재 따오기들은 무리에서 떨어져 서로의 짝과 함께 둥지를 지을 장소를 찾고 있다.

둥지의 위치는 주위 인가가 인접하고 먹이가 풍부하며 번식 성공확률이 높은 서식지를 선택한다.

최근 관람객들이 번식을 준비하는 부부 따오기에 관심을 가지면서 둥지 주변을 돌아다녀 방해하고 있어 군은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Today`s HOT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이라크 밀 수확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