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 인정 받은 웹툰 작가 “저작권은 작가에 생명줄…뺏기는 일 없어져야”

글·사진 윤기은 기자

17세 때 연재한 데뷔작, 불공정 계약으로 수익 편취

하루 11시간 일하며 공판 참석…독자들도 힘 보태

웹툰 작가 A씨의 서울 광진구 작업실에 지난 25일 컴퓨터가 켜져 있다. 윤기은 기자

웹툰 작가 A씨의 서울 광진구 작업실에 지난 25일 컴퓨터가 켜져 있다. 윤기은 기자

A씨(27)는 만 17세에 ‘웹툰작가’ 꿈을 이룰 때까지만 해도 저작권 문제로 법정에 서게 될 줄은 몰랐다. 그는 거대 웹툰 플랫폼 기업으로 성장한 레진코믹스의 이사회 의장과 3년 가까이 법정 다툼을 벌였다. 미성년자일 때 레진코믹스와 맺은 불공정 계약을 바로잡기 위해서였다. A씨는 데뷔작을 연재한 지 9년이 지나서야 작품에 대한 저작권을 인정받았다. A씨를 지난 25일 서울 광진구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A씨가 2013년 레진코믹스와 맺은 계약이 발단이었다. 웹툰 작가는 스토리와 캐릭터를 구상하는 ‘글작가’와 그림을 그리는 ‘그림작가’로 나뉜다. 한희성 레진코믹스 이사회 의장(당시 레진코믹스 대표)의 제안으로 2013년 레진코믹스에 <나의 보람>을 연재하기 시작한 A씨는 혼자 글작가와 그림작가 역할을 모두 해냈다. 하지만 한 의장은 ‘업계 관행’이라며 연재 계약서의 글작가에 ‘레진’이라는 이름을 올리고 저작권 수익 15~30%를 떼 갔다.

A씨는 데뷔 5년차쯤 됐을 때 글작가들과 일하다 이상한 점을 느꼈다. 글작가들은 A씨에게 구체적인 스토리라인이 써진 각본과 캐릭터의 움직임이 대략적으로 그려진 콘티를 주었다. 반면 데뷔작을 연재할 때 한 의장이 한 것은 장르를 정한 것, 캐릭터 이름을 정한 게 전부였다. ‘콘티’를 주지도 않았다. 한 의장과 불공정 계약을 맺었다고 생각한 A씨는 2018년 12월 서울 강남경찰서에 한 의장을 고소했다.

법정 다툼은 만만치 않았다. 웹툰 업계와 저작권에 대해 전문 지식을 가진 경찰 수사관이 드물다보니 A씨가 보강 자료를 수차례 제출해야 했다. 반면 한 의장은 경찰 조사 단계부터 대형 로펌을 선임했다. A씨는 “공판에 가면 항상 한씨 쪽은 바글바글했다. 자료도 이만큼(두 손을 60㎝가량 벌리며) 가져와 위축됐다”고 했다. A씨가 증인석에 설 때마다 상대 측 변호인은 ‘당시 웹툰을 혼자 그려낼 능력이 없지 않았냐’는 식의 질문을 던졌다.

A씨는 일주일에 6.5일, 하루 평균 11시간 웹툰 작업을 하면서 10~12회 열린 공판에 방청객이자 증인으로 참석했다. 공판 내용을 속기한 뒤 변호인에게 보내 반론을 준비했다. “관행이라는 미명 아래 신인 작가들이 똑같은 일을 겪지 않도록 하는 판례를 남기고 싶다”는 게 이유였다.

동료 만화가들도 A씨와 연대했다. 한국만화가협회는 A씨에게 변호인을 소개해주고 법원에 탄원서를 냈다. A씨에게 힘내라고 격려하는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는 작가들도 있었다.

불공정 계약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 때는 영하 13도의 추운 날씨에도 독자와 작가들이 함께했다.

서울중앙지법은 저작권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한 의장에게 지난 11일 벌금 1000만원을 선고했다. 서울중앙지검이 약식기소한 500만원의 두 배이다. 판결문에는 “피고인이 설득력 없는 논거를 제시하며 범행을 부인한 점”을 지적하는 내용 등이 적혀 있다. 한 의장은 항소했다. A씨가 말했다. “다들 만화를 좋아해서 불공정 계약에 노출되는 것 같아요. 돈을 받으면서 만화를 그려나가기 어려운 환경이니까요. 무기이자, 돈줄이자, 생명줄인 저작권을 작가들이 모두 지킬 수 있는 세상이 왔으면 합니다.”


Today`s HOT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이라크 밀 수확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