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지시했을까? 어디까지 보고됐을까?”…세월호참사 관련 국정원 불법사찰 문건 공개 요구

한수빈 기자
서울 종로구 4·16연대 대회의실에서 15일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등 세월호참사 관련 시민사회 단체 활동가들이 국정원의 불법사찰 관련 2차 정보공개청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04.15 한수빈 기자

서울 종로구 4·16연대 대회의실에서 15일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등 세월호참사 관련 시민사회 단체 활동가들이 국정원의 불법사찰 관련 2차 정보공개청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04.15 한수빈 기자

[현장 화보] “누가 지시했을까? 어디까지 보고됐을까?”…세월호참사 관련 국정원 불법사찰 문건 공개 요구

4·16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와 4·16연대 등 세월호 참사 관련 시민사회단체가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정보원의 불법 사찰에 대한 정보공개를 요구했다.

회견 참가자들은 서울 종로구 4·16연대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원에 시민사회단체 사찰 의혹 관련 자료에 대한 정보공개를 2차로 청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에 따르면 앞서 지난 2월 사찰당한 것으로 추정되는 세월호 참사 유가족 등 50명에 대한 정보공개 청구를 진행했지만, 국정원은 ‘정보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에 정보공개 청구 대리인단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참여연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등 10곳의 시민·사회·노동·종교 단체에 권한을 위임받아 2차 정보공개청구를 진행한다.

앞서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는 ‘세월호 단체 동향 보고’를 목적으로 한 국정원 불법 사찰 정황을 일부 확인했다고 조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참가자들은 “국정원은 세월호 참사 관련 불법 사찰을 인정하고 미공개 자료를 모두 공개해야 한다”며 “22대 국회가 열리면 국정원 불법 사찰 진상규명 특별법을 만드는 데 논의를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현장 화보] “누가 지시했을까? 어디까지 보고됐을까?”…세월호참사 관련 국정원 불법사찰 문건 공개 요구
[현장 화보] “누가 지시했을까? 어디까지 보고됐을까?”…세월호참사 관련 국정원 불법사찰 문건 공개 요구
[현장 화보] “누가 지시했을까? 어디까지 보고됐을까?”…세월호참사 관련 국정원 불법사찰 문건 공개 요구
[현장 화보] “누가 지시했을까? 어디까지 보고됐을까?”…세월호참사 관련 국정원 불법사찰 문건 공개 요구

Today`s HOT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