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김건희 특혜’ 논란 인 양평 도로 백지화, 무책임한 행정이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6일 서울~양평 고속도로 사업을 전면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김건희 여사 일가가 보유한 부동산 쪽으로 도로 종점이 변경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특혜 의혹을 제기하자 아예 사업 자체를 백지화한 것이다. 정치 논리를 앞세워 지역 숙원사업을 무산시킨 주무장관 결정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

원 장관은 이날 당정회의 후 사업 백지화를 선언하며 민주당의 의혹 제기를 “날파리 선동”이라고 공격했다. 그러면서 “국력을 낭비할 수 없다”고 했다. 8년 후 완공키로 한 사업을 갑자기 없던 일로 하면서 ‘국력 낭비’란 말을 할 수 있는가. 날벼락을 맞은 양평 시민들에겐 사과 한마디 없는 독단적 결정이다.

2017년 사업계획이 수립된 서울~양평 고속도로는 국도 6호선 교통량을 분산하기 위해 추진됐다. 그러다 2년 전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고속도로 종점 노선이 기존 양평군 양서면에서 김 여사 일가가 축구장 3배 넓이(2만2663㎡) 규모 부동산을 보유한 강상면으로 변경됐다. 민주당은 김 여사 일가에게 개발 호재를 몰아주려고 노선을 변경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누가 봐도 합리적인 의혹 제기일 수 있다. 원 장관은 지난달 29일 국회 국토위에서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했다가 일주일 만에 돌연 사업 백지화를 선언한 것이다. 원 장관은 한술 더 떠 “차라리 다음 정부가 해라” “장관직을 걸겠다”고도 했다. 의혹은 있는 그대로 밝히고, 문제가 있으면 바로잡으면 된다. 그런 절차 없이 대형 국책사업을 하루아침에 중단하고, 극단적·감정적 언사를 쏟아내는 건 어이없고 황당할 뿐이다. 사업 무산의 정치적 책임을 야당에 떠넘기려는 것인지, 말 못할 사정이라도 있는지 묻게 된다.

앞뒤 맞지 않는 해명으로 의혹에 불을 지핀 건 원 장관과 국토부였다. 교통량 분산 효과는 없고 비용은 더 많이 드는데 노선을 왜 변경하려 했는지, 윤석열 정부 출범 직후 왜 김 여사 일가 부동산 쪽으로 종점을 바꾸려 했는지 낱낱이 밝혀져야 한다. 이날 민주당 진상규명 TF의 현지 방문에선 김 여사 일가 땅이 추가로 있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숨기면 숨길수록 사태는 확산될 수밖에 없다. 도로 개설을 기대한 양평 시민들의 낙담과 피해는 누가 책임질 것인가. 원 장관은 무책임한 결정을 당장 철회하고, 사업을 백지화시킨 결정 과정과 이유를 소상히 밝혀야 한다.


Today`s HOT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범람한 카우카강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꼬까옷 입고 패션쇼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