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통령 행사서 국정 비판한 진보당 의원 들어냈다니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참석한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식에서 야당 국회의원이 대통령 경호원들에게 끌려나가는 사태가 발생했다. 강성희 진보당 의원은 당시 윤 대통령에게 “국정기조를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그 후 경호처 직원들이 강 의원을 제지하고 입을 막으며 행사장 밖으로 끌어낸 것이다. 국회의원을 위압과 폭력으로 진압한 충격적인 사건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

윤 대통령은 이날 행사장인 전주 한국소리문화의전당에 입장하며 김관영 전북지사, 전북지역 국회의원들과 인사하던 중 전주을이 지역구인 강 의원과도 악수했다. 이 과정에서 윤 대통령에게 “국정기조가 바뀌지 않으면 국민들이 불행해진다”고 말한 강 의원을 경호원 4명이 에워싼 뒤 입을 틀어막고 팔다리를 들어올려 행사장 바깥으로 몰아냈다. 국민들이 영상과 사진으로 지켜본 장면이다. 퇴장당한 강 의원은 경호원들이 막아 다시 행사장에 들어가지 못했다.

강 의원이 윤 대통령에게 국정기조 변화를 요구하며 고성을 질렀고, 이런 ‘소동’을 막기 위해 대통령실이 취한 조치라는 말도 나온다. 그러나 다소 무리한 방법으로 직언한 것이 물리적 폭력을 동원해 국회의원을 제압할 이유가 될 수 있단 말인가. 명백한 과잉 경호이고, 박정희·전두환 독재정권 시절에나 있을 법한 구태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은 독재를 넘어 황제가 되려고 하나”라는 강 의원과 야권의 규탄을 직시해야 한다.

이번 사건은 야당·국회에 대한 윤석열 정부의 태도가 상징적으로 드러난 것일 수 있다. 윤 대통령은 집권 후 야당과의 협치·소통은커녕 툭하면 ‘종북 주사파’ ‘이권·이념 카르텔’로 공격하는 적대적 야당관을 보여왔다. 시행령 통치, 거부권 행사로 국회를 무시하고 무력화하는 국정도 일상화했다. 그런데도 여권은 과잉 충성과 ‘용산 줄서기’ 경쟁에만 급급한 상황이다. 강 의원에 대한 강압적 대응은 윤석열 정부의 편협한 편가르기 국정의 후과라는 말인데 지극히 타당하고 일리 있는 지적이다.

민주사회에서 권력을 보호하는 힘은 국민들의 지지·관심에서 나온다. 거꾸로 말해 민심이 등을 돌리면 대통령의 안전과 권위는 힘을 잃게 된다는 뜻이다. 이번 사건에 담긴 이 무겁고 엄중한 의미를 윤 대통령과 정부는 성찰해야 한다. 윤 대통령은 진심 어린 사과를 하고, 진상조사 후 재발방지 약속과 책임자 문책을 해야 한다.

진보당 강성희 의원이 18일 전주시 덕진구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열린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식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입장하며 참석자들과 악수하는 동안 경호원들에게 제지당해 끌려나가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진보당 강성희 의원이 18일 전주시 덕진구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열린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식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입장하며 참석자들과 악수하는 동안 경호원들에게 제지당해 끌려나가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Today`s HOT
아르메니아 대학살 109주년 중국 선저우 18호 우주비행사 가자지구 억류 인질 석방하라 지진에 기울어진 대만 호텔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개전 200일, 침묵시위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경찰과 충돌하는 볼리비아 교사 시위대
한국에 1-0으로 패한 일본 폭우 내린 중국 광둥성 교내에 시위 텐트 친 컬럼비아대학 학생들 황폐해진 칸 유니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